전체메뉴

donga.com

성주 사드반대단체 “70여명 부상, 손해배상소송 낼 것”
더보기

성주 사드반대단체 “70여명 부상, 손해배상소송 낼 것”

뉴스1입력 2017-09-13 17:57수정 2017-09-13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6~7일 사드 추가 배치에 반발하던 경북 성주군 소성리 주민과 활동가들이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으로 부상자와 차량 파손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사드배치철회 성주초전투쟁위원회 등 6개 단체는 13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추가 배치 당시 발생한 부상자와 인권침해 상황 등을 설명한 뒤 경찰을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당시 앰뷸런스 조차 통제된 상황에서 주민 등 40여명이 현장 치료를 받았고, 이후 30여명이 병원 진료를 받는 등 7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남자 경찰이 원불교 여성교무를 강제로 끌어낸 것은 명백한 인권침해”라며 “기도소 파괴, 십자가와 성경책 훼손 등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유리창이 깨지는 등 차량 31대가 파손됐으며 천막 6동과 물품이 파손되는 등 모두 1억여원의 물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측은 “국가인원위원회에 진정하고,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진행하며, 폭력적인 진압을 강행한 경찰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등 기독교 단체들도 지난 12일 경찰청 앞에서 기독교 현장 기도소를 파괴한 경찰의 행위를 규탄하고 이철성 경찰청장의 사죄를 촉구했다.


13일에는 원불교, 불교, 개신교, 천주교, 천도교 등 5개 종교단체가 연대한 종교평화연대가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에서 사드 추가 배치 당시 경찰 측의 폭행을 주장하며 규탄 시위를 벌였다.

황동환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신부는 “가톨릭 신자들의 거점으로 사용되던 천주교 상황실이 대규모 경찰 병력에 의해 파손됐다. 사드 부대가 철수하는 날까지 주민들과 함께 행동할 것”이라고 했다.

사드 1대 포대 배치가 완료된지 1주일째로 접어든 현재 성주군 소성리 주민들은 철거된 검문소 자리에 다시 테이블과 의자를 설치해놓고 사드 기지로 향하는 공사·장비 차량의 출입을 막고 있다.

한편 사드 추가 배치 당시 집회 통제에 나섰던 경찰 측도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당시 경찰 71명이 타박상, 찰과상 등의 부상을 입었으며 방패, 헬멧, 군화 등을 분실했다.
(대구·경북=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