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경수 “폭행사건, 아이들에 이런 사회 물려줘선 안돼”
더보기

김경수 “폭행사건, 아이들에 이런 사회 물려줘선 안돼”

뉴시스입력 2018-08-11 16:32수정 2018-08-11 16: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사건 특검 수사를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11일 소환조사 이후 당했던 폭행사건에 대해 “이런 사회를 우리 아이들에게 계속 물려줘서 되겠나”라고 심경을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남도당 대의원대회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개인의 문제를 떠나 폭행사건 자체는 경찰이 알아서 판단할 일”이라면서도 “그렇지만 이제 우리 사회가 좀 바뀌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는 이어 “나와 정치적 견해, 정치적 의견이 다르다고 해도, 비록 다른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좀 멋지게, 품격 있게(대하는) 그런 정치와 사회를 한 번 만들어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는 폭행사건 이후 상태에 대해서는 “병원 치료를 다 받았고 크게 건강상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허익범 특검팀에 대해서는 “특검도 제가 제일 먼저 요구했고 특검이 요구하는 모든 방법의 조사에 협조해왔다. 충실히 소명했다”며 “이제는 특검이 일체 정치적인 고려 없이 오직 진실에 입각해 공정한 답을 내놓아야 할 때”라고 했다.

김 지사는 또 당 새 지도부 선출과 관련해서는 “기준은 전 하나라고 생각한다”며 “누가 가장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우리 정부를 성공한 정부로 만들 수 있는 민주당 지도부가 되는가, 그게 기준”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