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경수 “보좌관-드루킹측 금전거래 뒤늦게 알아…당사자가 해명할 일”
더보기

김경수 “보좌관-드루킹측 금전거래 뒤늦게 알아…당사자가 해명할 일”

뉴시스입력 2018-04-21 10:39수정 2018-04-21 10: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민주당원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필명) 측과 자신의 보좌관 A씨가 금전거래를 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보좌관이 500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고 시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자료를 내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찰 조사를 통해 당사자가 해명해야 할 일이라고 본다”며 “신속한 조사를 통해 확인되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내놨다. 사실상 A씨와 김씨 측간 개인적 금전거래로 선을 긋는 모양새다.

한편 한국일보는 이날 “김 의원 보좌관인 A씨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수백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자금의 성격과 출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