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野 “靑 연루된 여론조작 게이트”
더보기

野 “靑 연루된 여론조작 게이트”

최우열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8-04-17 03:00수정 2018-04-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오뉴월 메뚜기도 한철”
안철수 “문재인 대통령 몰랐을까” 공세
눈길 끄는 한국당 걸개 16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댓글 여론 조작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 외유 출장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고 있다. 회의실 뒤편엔 정부 여당의 오만과 독선을 지적하기 위해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는 걸개를 걸어 눈길을 끌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이건 문재인 정부의 여론조작 게이트다.”

자유한국당 ‘민주당원 댓글공작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영우 의원의 이 발언을 비롯해 16일 하루만 ‘게이트’라는 단어가 공식석상에서 세 차례나 나왔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 무효가 가능한 게이트로 번질 수 있는 심각한 범죄”라고 규정했다.

김영우 의원은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이주민 청장과 면담한 내용을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소개했다. 김 의원이 “민주당 김경수 의원 외 다른 여당 정치인과 ‘드루킹’(주범 김모 씨·구속)이 연계된 정황이 없느냐”고 묻자 이 청장은 “‘(온라인) 대화방에서 다른 여러 여당 정치인들과의 대화가 있었다’라고 답했다”고 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여론 조작의 중심에 있다는 근거”라고 말했다.

청와대 인사들의 연루 의혹도 제기됐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피의자 휴대전화에서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인사가 구속자들과 연락을 주고받은 흔적이 나왔다는 보도도 있다”고 말했다.

김영우 의원은 조한기 대통령의전비서관을 지목해 “18대 대선에서도 (문재인 후보 측)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불법 활동을 지휘한 혐의로 90만 원 벌금형을 받은 사람”이라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댓글 몇천 개 달고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 문란”이라고도 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김경수 의원의 2차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 “오뉴월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한다. 자신의 불법행위 연루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를 상대로 초선의원에 비교적 젊은 사람이 협박조로 안하무인 기자회견을 하는 것을 보니 실세는 실세인 모양”이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한국당은 의총에서 외유성 출장 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과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 추진 당론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17일부터는 국회에서 특검 추진 등을 위한 천막 농성을 시작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의 인사 청탁 등을) 문재인 당시 후보에게 알리지 않았을까, 감추지 않았을 거라는 것도 합리적 의심”이라고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최우열 dnsp@donga.com·홍정수 기자
#드루킹#여론조작#청와대#더불어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