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태흠 “朴 전 대통령, 마녀사냥하듯 몰아가···의원들 자기 살길만 찾아”
더보기

김태흠 “朴 전 대통령, 마녀사냥하듯 몰아가···의원들 자기 살길만 찾아”

뉴시스입력 2017-06-19 15:28수정 2017-06-19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대표가 바른길 못갈 때 바로잡을 사람은 저 밖에 없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친박 김태흠 의원은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마치 마녀사냥하듯이 언론, 검찰과 좌파들이 몰아가는데 아무 역할도 안하고 자기 살길만 찾는 동료의원들 보며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제주타운홀 미팅에서 “저는 지난 촛불, 탄핵정국과 대선을 거치며 수많은 나날들을 고민으로 지새우며 밤잠을 못 이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아무런 역할을 할 수 없다는 자괴감에 밤낮 고민을 했다”며 “제가 국회의원에 2번 떨어지고 두 번 됐는데 그만둘까하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하지만 이래서는 안 되겠단 생각을 했다”며 “남은 기간 십자가를 지고 이 당을 재건하고 보수의 가치를 추구해 국민들께 안정감을 주고 국가를 위해 내 몸을 던져야겠단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 홍준표 후보를 비롯해 원유철, 신상진 후보가 계신데 이 3명 후보중 한분이 대표가 되면 혹시나 바른길을 못갈 때 제대로 바로잡을 수 있는 사람은 저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