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 다양한 자산거래에 특화
더보기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 다양한 자산거래에 특화

황효진 기자 입력 2018-09-10 03:00수정 2018-09-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뱅코
강대구 대표이사
갈수록 다양한 기술적 매매 기법이 요구되는 암호화폐 거래에서 보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자산을 거래하는 시스템 구축에 투자자들의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핀테크 블록체인 전문기업 뱅코가 최근 자체 코인과 실물 카드를 보유한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을 오픈하고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파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코인DTS, 다양한 자산거래를 한 번에

‘퍼플카드’와 ‘뱅코인’으로 차별화한 암호화폐 거래소 ‘보라빛’은 다년간 온라인게임 운영과 증권금융시스템 제작을 운영해온 노하우로 설계되어 안정적인 서버를 자랑한다. 대용량 트래픽에 대응이 가능할 뿐 아니라 안정적인 보안시스템과 더불어 다양한 거래소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거래솔루션(COINDTS)을 갖췄다. 따라서 국내 유일의 순환거래(Circular Trading)가 가능하다. 홍콩과 여의도 증권가 출신 전문 개발자들에 의해 설계된 시스템 ‘코인DTS(Coin DTS)’는 인공지능(AI) 자동거래 기능이 탑재돼 있어 전 세계 거래소에서 급등락하는 암호화폐의 변동성을 토대로 투자에 유리한 종목을 자동으로 제시한다. 간편하게 이용하는 동시에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설계된 플랫폼이다.

특히 ‘코인프라이스(Coin Price)’는 160여 종의 암호화폐 가격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급등할 확률이 높은 코인을 알려준다. 120종 이상의 알트코인 거래가 가능한 HTS 솔루션은 국내 유일한 것으로 동종 업계의 기술력을 견인한다. 아직까지 웹기반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시스템에 유저 친화적이고 단순한 UI로 더욱 편리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또한 국내외 거래소의 전용 API를 통해 신속한 거래가 가능하다.

국내 거래소들은 많은 알트코인을 취급하지 않아 160여 종류의 인기 알트코인을 거래하기 위해서는 해외 거래소를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해외 거래소를 거래하는 경우 일반 투자자들이 진행하기엔 언어나 시스템적으로 장애가 있을 수밖에 없어 전문교육기관이 생기고 있는 실정이다. 게다가 해외 거래소를 통하면 수익금 발생 시 원화로 돌려받는 데 절차상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여기서 발생하는 수수료도 2중, 3중으로 지출되고 있어 실제 투자자들의 가장 큰 불만사항이 되고 있는 이유다.

가상화폐 거래소의 패러다임 바꿔

보라빛의 전용 토큰인 ‘뱅코인’은 ERC-20을 기반으로 편리한 거래와 더불어 저렴한 수수료도 강점이다. 또 신규 코인 상장 투표나 뱅코인을 통해 ICO에도 참여할 수 있다. 뱅코인을 보유하기만 해도 1년에 4차례 보라빛의 수익금을 배당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주요기사

‘퍼플카드’는 NFC를 지원하며 IC칩을 내장한 카드형 하드웨어 콜드월렛으로 암호화폐를 인증받은 CC Eal 5+ 및 kCMVP 전용보안칩 SE 안에 안전하게 보관해 칩 내에서 서명을 할 수 있는 카드이다. 또 카드를 분실하거나 침해 시 복구 시트(Recovery Sheet)를 통하지 않고도 안전하게 지갑을 복구할 수 있어 안정성까지 구비했다.

강대구 뱅코 대표이사는 “2016년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살 수 있는 것만으로도 고객들이 행복해하는 시기였다면, 지난해는 봇물을 이룬 알트코인에 고객들의 눈길이 쏠리면서 알트코인시대로 패러다임의 전환이 이뤄졌다. 그리고 올해 수많은 ICO프로젝트와 그에 파생된 알트코인들로 인해 손실을 보게 된 고객들은 그만큼 더 똑똑해져서 보라빛의 순환거래나 AI자동매매, 재정거래 등 증권시장의 시스템매매 기법들을 사용하고 싶어 하고, 해당 기능을 제공하는 거래소를 찾아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객의 니즈는 명확하다.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 자산을 늘려주길 원한다. 현재 자산이 100비트코인이라면 비트코인의 환산가치인 매매가에 따라 가치가 변동되지만 본질적인 가치인 100은 변하지 않는다. 보라빛에서 제공하는 많은 매매 기능들은 그 본질가치인 100을 늘리는 것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 전통 금융시장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기술적 분석을 통한 매매 기법들을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설계했다”고 덧붙였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비즈포커스#기업#신기술#it#㈜뱅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