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즐거운 인생/필드&조이]단풍라운드
더보기

[즐거운 인생/필드&조이]단풍라운드

안영식 전문기자 입력 2017-10-26 03:00수정 2017-10-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드&Joy
몽베르CC 골프칼럼니스트 이종현 제공
오매! 단풍 들었네. ‘가을의 전령사’ 단풍이 절정이다. 전국의 산들이 울긋불긋 가을 옷으로 갈아입었다.
단풍관광 명소를 찾은 행
베어크리크 GC
락객들의 입에서는 저절로 탄성이 흘러나온다.
골퍼들에게는 라운드가 곧 단풍놀이다. 플레이중 잠깐 짬을 내 주변을 둘러보자.
만산홍엽(滿山紅葉)이다. 요즘은 4계절 푸른 양잔디 페어웨이와 그린이 많아, 더욱 선명한 대조를 이룬다.
‘서리 맞은 잎새가 2월의 봄꽃보다 붉구나(霜葉紅於二月花)’라는 당나라 시인 두목(杜牧)이 쓴 산행(山行)이라는 시의 마지막 구절이 가슴에 와 닿는다. 마음이 거기에 있지 않으면 봐도 보이지 않고, 들어도 들리지 않으며 먹어도 그 맛을 모른다. ‘가을 보너스’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골퍼가 의외로 많다. 머릿속에 근심이 가득하고 스코어의 노예가 되면 가을 단풍의 정취를 결코 느낄 수 없다.
세종필드 GC

불꽃처럼 찬란하게 꽃피운 단풍이 소임을 다하고 대지로 돌아가기 전에 서두르자.
한번이라도 더 가을 골프의 정취에 흠뻑 취해보자. 로프트 높은 웨지로 띄운 어프로치가 그린 앞 단풍나무를 넘겨 깃대 옆에 안착한다면. 그보다 아름다운 가을의 그림이 또 있을까.

안영식 골프전문기자 ysahn@donga.com
주요기사
#단풍#만산홍엽#두목#산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