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두바이-인천공항 승객 1명 메르스 의심증상…격리 검사 중
더보기

두바이-인천공항 승객 1명 메르스 의심증상…격리 검사 중

뉴스1입력 2018-09-12 09:05수정 2018-09-12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두바이발 비행기 통해 입국…검역과정서 의심증상
확진자 접촉 의심환자 10명은 모두 최종 음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여만에 다시 발생하며 방역에 비상이 걸린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스크린에 메르스 감염 주의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2018.9.10/뉴스1

두바이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승객 중에서 또 다른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환자가 나왔다.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날(11일) 두바이발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승객 1명이 발열 등 메르스 의심증상을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다.

해당 승객은 메르스 확진자인 A씨(61)와 관련이 없으며 두바이 발 항공편도 A씨가 탔던 비행기가 아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승객에 대한 메르스 검사를 진행 중이며 이르면 12일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확진자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사람들 중에서 의심증상을 보인 사람은 총 10명(밀접 1명, 일상 9명)인데 이들은 1~2차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최종 음성으로 판명된 접촉자는 일상접촉자로 분류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11일 오후 6시 기준 방역당국이 파악한 확진자 A씨와의 밀접접촉자는 총 21명이며 일상접촉자는 총 435명이다.

주요기사

방역당국은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공항 검역이 강화돼 의심환자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