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폭염 전기료’ 평균 1만7258원 더 나왔다
더보기

‘폭염 전기료’ 평균 1만7258원 더 나왔다

이새샘 기자 입력 2018-08-23 03:00수정 2018-08-23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5%인 659만 가구 작년보다 증가… 12만 가구는 10만원 이상 뛰어

아이 셋을 키우는 주부 김모 씨(40)는 얼마 전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고 깜짝 놀랐다. 6월까지만 해도 5만 원 정도였던 전기요금이 22만4000원이나 됐기 때문이다. 최대 1만6000원인 다자녀 할인까지 받았지만 사용량이 900kWh(킬로와트시)를 넘어 누진제 중 가장 높은 3단계가 적용돼서다. 폭염이 극심했던 7월 말과 8월 초 전력 사용량이 반영된 전기요금 고지서가 각 가정에 도착하면서 에어컨 등 전기 소비가 많았던 가정들은 예상보다 큰 전기요금 상승폭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22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8월 1∼12일 전력 사용량을 검침한 873만6400가구 중 75.5%인 659만3500가구의 전기요금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상승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가구당 평균 1만7258원(부가세, 전력산업기반기금 제외) 올랐다. 이달 1일 검침한 가구라면 7월 1∼31일 사용량에 대한 요금이 부과된다. 12일 검침한 가정이라면 7월 12일∼8월 11일 사용량이 요금 부과 대상이다.

요금이 2만 원 미만 오른 가구는 483만5400가구로 전체의 절반이 넘는 55.4%를 차지했다. 2만 원∼5만원 미만 오른 가구는 14.8%(129만 가구), 5만 원∼10만 원 미만은 4.0%(34만8000가구), 10만 원 이상 오른 가구는 1.3%가량(11만9900가구)으로 집계됐다. 평균 상승 금액은 2만 원에 미치지 못하지만 5만 원 넘게 전기요금이 오른 46만여 가구는 전기료 수준에 부담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7월 요금에 대한 할인은 9월 중 각 가정에 발송되는 8월분 고지서에 소급해 반영될 예정”이라며 “실제 상승폭은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주요기사
#전기료#폭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