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그림자 아이’ 페버, 대학생 꿈 이뤘다
더보기

‘그림자 아이’ 페버, 대학생 꿈 이뤘다

조은아 기자 입력 2018-08-28 03:00수정 2018-08-28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방위기 몰렸던 미등록 신분 청년 동아일보 보도뒤 유학생 비자 받아
“엔지니어 돼 한국인 인정 받을 것”
‘그림자 아이’로 살다가 27일 대학에 입학한 페버 씨(왼쪽)가 지난해 6월 충북 청주 외국인보호소에서 풀려난 뒤 어머니 조널 씨와 손을 잡고 집으로 향하고 있다. 동아일보DB
“이제 꿈을 꿀 수 있게 됐어요.”

미등록(불법 체류) 신분이었다가 최근 한국 정부로부터 체류 자격을 얻은 흑인 청년 페버 씨(19)는 27일 광주의 한 전문대 기계과에 입학하며 이렇게 말했다.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인처럼 자랐지만 나이지리아 출신 부모의 미등록자 신분을 물려받은 탓에 그동안 대학 입학도, 아르바이트도 상상조차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페버 씨는 “어렸을 때 축구선수가 되고 싶었지만 주민등록번호가 없어 대회 출전도 못 하고 해외 훈련도 갈 수 없어 포기했다”며 “이젠 직업도 갖고 결혼도 하고 인생 계획을 세울 수 있게 됐다”며 기뻐했다.


지난해 4월 출입국관리사무소에 구금돼 추방 공포와 천식에 시달리던 페버 씨는 본보의 보도(2017년 5월 17일자 A1·8면 ‘그림자 아이들’)로 안타까운 소식이 알려지면서 약 2개월 만에 풀려났다. 그 뒤 추방 위협에서 깨끗하게 벗어나기 위해 법무부를 상대로 강제퇴거 및 보호명령 취소 소송을 제기했고, 올해 5월 드디어 승소 판결을 받았다. 법무부는 최근 페버 씨에게 합법적으로 공부하고 거주할 수 있는 유학생 비자를 발급해 줬다.

이제 페버 씨는 대학 졸업 후 취업을 하면 취업 비자를 받게 된다. 페버 씨의 꿈은 기술을 쌓아 공장을 여는 일이다. 엔지니어가 되고 싶어 공업고등학교 재학 중에 국가기술자격증도 3개나 따뒀다. 그는 “합법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으니 수업 후 카페나 편의점에서 일하면서 매달 30만 원가량 나가는 식비를 벌어 동생들에게 줄 과자를 사고 싶다”고 말했다.

평범한 20대들처럼 페버 씨의 소셜미디어 계정에는 선글라스나 가발로 잔뜩 멋을 부린 사진이 많다. 하지만 이주민에 대한 배타적인 시선을 의식해서인지 그는 “보통 사람들처럼 평범하게 살고 싶다. 내가 너무 드러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반복했다.

페버 씨는 “나 같은 미등록 친구들이 많이들 숨어서 지내는데 성실하게 살면 언젠가 한국인으로 인정받는 날이 올 거라 믿고 절대 포기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그림자 아이#페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