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정인 “대북특사단 방북, 100% 이상의 성과 거뒀다”
더보기

문정인 “대북특사단 방북, 100% 이상의 성과 거뒀다”

뉴스1입력 2018-09-06 21:28수정 2018-09-06 2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핵화·판문점선언 이행 의지 확인 상당히 바람직”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내표(오른쪽),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6일 전날 평양에서 돌아온 대북특사단에 대해 “이번 특사단의 방북은 100%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신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담집 ‘평화의 규칙’ 북콘서트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특사단에게 비핵화 의지를 확인해줬다는 점과 지난 4월 ‘판문점선언’의 이행 의지를 적극적으로 표명한 것은 상당히 바람직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우리 정부가 제안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북측이 더 적극적이라는 것이 이번 특사단 방북을 통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통일과 안보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정의했다. 그는 “안보는 불안정한 평화를 관리하기 위한 수단으로 상당히 소극적”이라며 “평화는 안보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위 ‘평화를 원하면 전쟁을 준비하라’고 말할 때의 전쟁 준비는 안보의 영역”이라며 “안보를 뛰어넘는 발상이 필요하다. 그동안 우리는 안보에 대한 발상과 연구는 상당히 익숙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소극적이고 부진했다”고 했다.

김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남에 대한 배려가 보였다. 상당히 결단력도 있고 남에 대한 배려도 보인다”며 “언론을 통해 비춰진 것과 제가 본 위원장은 상당히 달랐던 것 아닌가 싶다”고 평가했다.

문 특보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시민의 노력을 묻자 “시민들이 정신을 바짝 차리고 강력한 정치 의식을 가지고 국회와 정당에 원하는 바를 분명하게 전해야 한다”며 “대의민주주의 체제에서 다양한 시민운동을 통해 유대의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특보는 ‘통일 없는 평화가 가능하느냐’는 질문에는 “평화와 통일은 상호작용적인 것”이라며 “통일로 가는 첫걸음이 평화에서 시작하고, 평화를 통해서 ‘사실상의 통일’이 오면 ‘사실상의 통일’을 통해 다시 영구 평화를 만들면 그것이 우리가 말한느 평화통일이 아니냐”고 답했다.

한편 이날 북콘서트에는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윤후덕·백재현·남인순·진선미·신동근·이재정·박경미 등 민주당 소속 의원들과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참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