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반도체업체, 韓철수 이유로 “강제징용 판결 부담” 주장 논란
더보기

日 반도체업체, 韓철수 이유로 “강제징용 판결 부담” 주장 논란

뉴시스입력 2019-04-17 10:47수정 2019-04-17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의 반도체 관련 업체가 한국 사법부의 징용공 관련 판단에 대해 우려한다면서 한국에서의 사업 철수 계획을 밝혔다고 NHK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10월 이후 태평양전쟁 중 ‘강제징용’을 둘러싸고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이 잇따르고 있어 사법 판단에 대한 우려가 사업을 계속해야 하는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한국에서의 사업 철수를 결정한 것은 도쿄에 본사를 둔 반도체 관련업체 ‘페로텍 홀딩스’.

페로텍 홀딩스는 “일본계 기업에 대한 한국 사법부의 판단에 있어 사법의 독립성이 완벽하게 담보되지 않는다는 우려가 있다”고 사업 철수 결정의 이유를 설명한 뒤, “잠재적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한국의 사법 판단에 대한 우려가 사업 철수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회사 측도 지난 2월 충청남도에 있는 자회사와 전 직원 3명이 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우리 검찰에 기소된 사실을 인정하고 있어, 징용공 판결을 철수 이유로 내세운 데 대해서는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