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조가 고용세습 제외 ‘블랙리스트’ 만들어”
더보기

“노조가 고용세습 제외 ‘블랙리스트’ 만들어”

최고야 기자 입력 2018-11-23 03:00수정 2018-11-23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채용비리 추가폭로
민노총 소속 현대차 협력사 노조… 100명 명단 만들어 사측 압박
거론된 노조원들, 집행부 고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노총 소속 S사 노조의 고용세습 의혹을 고발하는 문건을 공개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울산 소재 중견기업 S사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소속 노조가 고용세습에서 배제할 약 100명의 직원 명단을 작성해 사측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22일 하 의원은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S사가 6월 발행한 사내 소식지에 따르면 해당 노조가 72명으로 특정한 직원 명단을 만들어 ‘이 사람들이 추천한 사람을 뽑지 말라’고 사측에 강요했다”고 밝혔다.

S사는 현대자동차의 1차 협력 부품사로, 하 의원은 전날 이 회사의 노조가 특정 조합원 자녀와 친인척 등을 채용하라며 고용세습 ‘화이트리스트’를 작성해 2011∼2013년과 올해 실제로 40명이 채용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노조는 민노총 산하 금속노조 울산지부 소속이다.

하 의원은 “72명 외에 과거 고용세습으로 추천인 채용이 이뤄졌던 직원들은 이번 채용에서는 빼라는 리스트도 추가로 파악돼 다 합치면 블랙리스트는 약 100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어 “쉽게 말하면 노조 ‘왕당파’ 직원들이 추천한 자녀나 친인척만 뽑고, 비주류나 ‘비(非)왕당파’는 뽑지 말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하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근로자의 취업을 방해하기 위해 작성된 이 블랙리스트는 근로기준법과 고용정책기본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또 “민노총의 간부급 자녀나 친인척들만 일자리를 독점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민노총의 불법 고용세습 행위를 전수 조사하고, 국회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 대상에 민노총의 불법 행위도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랙리스트에 거론된 노조원들은 고용노동부 울산고용노동지청에 취업을 방해한 혐의로 현 노조 집행부를 고발한 것으로 알려져, 여야 합의에 따라서는 어떤 식으로든 국조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노조가 고용세습 제외#블랙리스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