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정원 “北석탄 반입 문제, 작년 10월 인지해 안보실 보고”
더보기

국정원 “北석탄 반입 문제, 작년 10월 인지해 안보실 보고”

뉴스1입력 2018-08-28 16:24수정 2018-08-28 17: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폼페이오 무산, 先종전선언-先비핵화 충돌”
“핵탄두 100개 있으면 100개 모두 폐기”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 News1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28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의 방북 취소 이유에 대해 “북한의 선 종전선언 채택 요구와 미국의 선 비핵화를 선언 입장이 충돌했기 때문에 못 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했다.

그는 “북한은 그간 협상과정에서 직접적인 대미 비난은 자제하고 정상간 합의 원형을 유지하려고 노력중”이라며 “유해 송환과 친서전달 등으로 대화 모멘텀을 유지하려는 모습을 보이려 했다”고 평가했다.

서 원장은 비핵화의 최종 목표를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핵탄두 100개 있으면 100개를 모두 폐기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와 관련해선 “지난해 10월 인지했으며 이후 국가안보실에 보고했다”며 “안보실에 보고한 것으로 대통령 보고를 갈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것은 아니라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풍계리 핵실험장과 관련해선 “지난 5월 폭파 후 주변시설 정돈작업이 실시됐고 갱도는 현재 방치된 상태”라고 말했다. 또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은 7월 중순 이후 엔진 발사체 해체가 포착됐다”고 말했다.

남북연락사무소 설치에 대해서는 “유엔 제재사항이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남북연락사무소는 상시적으로 연락하는 곳으로 비핵화를 위한 소통에 도움이 된다. 20~30명의 인원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북한의 올해 식량 확보량에 대해선 “480여만t으로 총수요의 85%를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은 지난 4월 20일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어 ‘핵·경제 건설 병진’ 노선을 중단하고 ‘경제건설 총력 집중’ 노선을 결정했다”며 “사회주의권에 경제 시찰단 파견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도 폭염으로 온열 질환에 따른 인명 사고와 함께 농수산물 고온장애, 산업 생산 위축 등의 피해가 발생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지시로 가뭄 지원을 총동원하는 등 재해 수준의 대책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