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뉴스룸/이헌재]‘정치쇼’ 이후 길 잃은 한국 야구
더보기

[뉴스룸/이헌재]‘정치쇼’ 이후 길 잃은 한국 야구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입력 2018-11-16 03:00수정 2018-1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그 우승(아시아경기 금메달)이 그렇게 어려웠다고 생각지 않는다.” 지난달 국회 국정감사에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소하듯 내뱉었다. 증인으로 출석한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대상이었다. 선 감독은 현역 시절 ‘국보’로 불린 대투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에서 감독으로 야구 대표팀 금메달을 이끌었다.

선 감독을 증인으로 부른 이유는 대표 선발 과정에서 일부 선수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였다. 시종 목소리를 높였지만 알맹이가 없었다. 근거 없는 의혹으로 선 감독을 몰아칠 뿐이었다. “연봉은 얼마나 받나” 등의 질문 뒤엔 “사과를 하거나, 사퇴를 하시라”고 소리쳤다.

애당초 이 건이 국정감사거리인지 의문을 표하는 사람이 많았다. 확실한 증거도 증언도 없었다. 일부 그런 여론이 있다는 게 선 감독이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이유였다. 정치인인 손 의원은 선 감독을 국정감사에 불러들여 자신을 돋보이게 하고 싶었을 것이다.

한국 국가대표 감독으로는 사상 처음 국정감사 증인석에 선 선 감독은 수모를 견뎠다. 하고 싶은 말이 많았겠지만 고개를 숙였다. 그는 “병역 특례에 대한 시대적 비판에 둔감했고, 금메달이라는 목표에 매달려 시대의 정서를 살피지 못했다”며 사과했다.

주요기사

그로부터 10여 일 후.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국감장에 섰다. 증인은 정 총재였지만 내용은 또 선 감독이었다.

정 총재의 답변은 지나치게 ‘정치적’이었다. 손 의원이 “야구 국가대표에 전임감독제가 필요한가”라고 묻자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선 감독은 지난해 임명돼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팀을 맡기로 한 전임감독이다. 손 의원이 “선 감독이 TV를 통해 선수들을 관찰했다”고 지적하자 정 총재는 “그건 선 감독의 불찰”이라고 답했다. 손 의원의 비위는 맞췄을지 몰라도 선 감독의 가슴엔 비수처럼 날아든 말들이었다.

평소 TV를 통해 선수들을 관찰하는 선 감독은 정말 판단이 필요한 순간엔 현장에서 직접 선수들을 지켜봐 왔다. 전임감독제 역시 전임 총재 시절 고민 끝에 나온 산물이다. 한 야구계 인사는 “조직의 수장으로서 당연히 선 감독을 보호하는 게 옳았다. 수장이 지켜주지 않는데 밑에 있는 누가 진심으로 그 사람을 믿고 따르겠는가”라고 했다.

선 감독은 2018 한국시리즈가 끝나길 기다렸다가 14일 감독직 자진 사퇴를 발표했다. 선 감독과 면담한 정 총재는 문을 막아서면서까지 만류했다고 한다. 그렇지만 그간의 행동과 발언을 생각하면 선 감독이 진정성을 느끼기 힘들었을 것이다.

선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한국 야구 대표팀은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19 프리미어12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사령탑을 잃게 됐다. 이런 상황에서 ‘독이 든 성배’로 불리는 대표팀 감독직을 선뜻 떠맡을 적임자를 찾기 힘들 수도 있다. KBO는 “현재로선 아무 대책이 없다”고 한탄하고 있다. 그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는 누구나 안다.

선 감독은 사퇴 기자회견문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정치와 스포츠는 분리되어야 마땅합니다”라고 했다. 그렇게 한국 스포츠는 또 한 명의 영웅을 떠나보냈다.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uni@donga.com
#선동열#야구 국가대표팀#국정감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