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싱가포르 합의 견지… 美도 행동 기대”
더보기

“北, 싱가포르 합의 견지… 美도 행동 기대”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8-09-10 03:00수정 2018-09-10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ICBM 없는 北 9·9절]김정은, 리잔수 中특사 만나 밝혀
中서열 3위 리, 시진핑 친서 전달… 왕치산은 베이징 축하 리셉션 참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특별대표)로 평양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은 싱가포르 북-미 회담 합의를 견지하고 (관련)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상응하는 행동을 취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 해결의 과정을 함께 추동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북-미 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고 있기 때문에 비핵화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미국의 행동이 필요하다고 요구한 것이다.

9일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북한 정권수립일(9·9절) 70주년 열병식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리 위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하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북-중 관계의 더 빠른 발전을 위해 북-중 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의 최측근이자 상무위원(최고지도부) 서열 3위인 리 위원장은 김 위원장과 3번이나 포옹하며 북-중 우의를 과시했다. 김 위원장은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나는 북-중 우의를 확립하고 발양할 것이며 중국 발전의 경험을 배우고 싶다”고 화답했다. 앞서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9·9절을 축하하는 축전도 보냈다.

이에 앞서 이날 리 위원장은 열병식 주석단에서 김 위원장과 손을 잡은 채 들어올리며 군중을 향해 밝게 웃었다.


신화통신은 8일 7명의 상무위원은 아니지만 시 주석의 오른팔이자 ‘제8의 상무위원’으로 불리는 실세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이 이날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중조우호협회가 공동 주관해 베이징에서 연 북한의 9·9절 경축 리셉션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왕 부주석은 “중국의 사회주의 북한에 대한 지지는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매체들도 북한의 경제 발전 성과와 비핵화 의지를 강조하는 데 집중했다. CCTV는 9일 평양발 보도에서 “육해공군 정예부대가 나왔으나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등장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열병식을 대외에 전달하려는 북한의 태도는 강경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관련기사
#싱가포르 합의 견지#미국 행동 기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