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에 온 칭기즈칸… 몽골 전사들의 위용 고스란히
더보기

서울에 온 칭기즈칸… 몽골 전사들의 위용 고스란히

유원모 기자 입력 2018-05-16 03:00수정 2018-05-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회… 몽골 희귀 자료 536점 전시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에 전시된 돌궐 제국 빌게 카간(황제)의 동생 퀼 테긴의 두상(왼쪽)과 19세기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말안장. 뉴시스

“말 위에서 태어나고, 말 위에서 죽는다.”

유목민인 몽골인들에게 말은 삶의 동반자다. 석기시대부터 이어진 이들의 역사에서 말과 관련된 유물 역시 다양하게 출토됐다. 10세기 몽골 초원을 가로지르던 군사가 사용한 말안장과 채찍부터 말의 머리 모양을 본떠 만든 몽골의 전통 악기 마두금까지. 국립중앙박물관이 16일부터 7월 17일까지 여는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은 유목민족의 역사와 대제국 몽골의 숨결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한-몽 공동발굴조사 2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번 전시에는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연구소, 몽골 국립박물관, 보그드 칸 궁전박물관과 우리나라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등에서 출품한 536점의 희귀 자료가 공개된다.

총 3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석기시대와 청동기시대의 유물을 보여주는 ‘제국의 여명: 선사시대 몽골’부터 시작한다. 기원전 7세기∼기원전 3세기에 만들어진 산양 모양으로 조각한 칼자루 끝 장식과 기원전 5세기∼기원전 3세기에 만들어진 의복 등을 원형 그대로 즐길 수 있다.

2부 ‘고대 유목제국: 흉노와 돌궐’에선 중국 고대제국을 위협했던 몽골 유목 제국의 막강한 위용을 느낄 수 있다. 기원전 3세기 등장한 흉노는 원거리 교역을 통해 수준 높은 문화를 향유했다. 그리스 여신을 새겨 넣은 은제 장식품과 흉노 국가의 상징인 해와 달 모양의 금제 목관 장식 등이 전시된다. 6∼8세기 중국 수(隋)와 당(唐)나라에 대항할 만큼 강성했던 돌궐의 유물로는 빌게 카간(황제)의 금관과 그의 동생 퀼 테긴의 두상 등을 볼 수 있다.

3부 ‘몽골 제국과 칭기즈칸의 후예들’은 13∼14세기 태평양 연안에서 동유럽에 이르기까지 세계를 지배했던 이들의 역사를 다룬다. 몽골 제국의 초기 수도였던 카라코룸에서 출토된 각종 무기류와 16세기 이후 넓게 퍼진 불교 문화재들이 함께 출품됐다.

박물관 열린마당에는 6월 3일까지 몽골 의식주와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전통가옥 게르가 설치된다. 성인 6000원, 청소년 4000원, 어린이·유아 3000원. 16∼20일 무료. 1688-0361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칸의 제국 몽골#한몽 공동발굴조사#칭기즈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