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시진핑, 키신저 만나 “미중 서로 양보해 갈등 풀자”
더보기

시진핑, 키신저 만나 “미중 서로 양보해 갈등 풀자”

뉴스1입력 2018-11-09 07:26수정 2018-11-09 0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중 정상회담 앞두고 분위기 조성용인 듯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 서로 양보하면서 현안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시진핑 주석은 전일 방중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미중 간 긴장에 대해 “쌍방이 양보하는 정신으로 우호적인 대화를 통해서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중미 관계가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미국에 공존을 요청했다.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미중 협력이 세계 평화와 번영에 중요하다”며 “양국이 상호이해를 더욱 깊이 하고 의사소통을 확대해서 갈등을 적절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키신저 전장관은 특히 “미국과 중국이 전략적 사고와 전략적 관점에서 양국의 관계를 바라볼 때 서로를 더 잘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시 주석과 키신저와의 만남은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중 양국은 오는 2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별도로 양국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앞서 키신저 전 장관은 왕이 외교부장과도 만나 무역전쟁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왕 부장은 이 자리에서 “중국은 대화를 통해 무역분쟁을 풀고 싶다”며 키신저에게 중국의 입장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미국 권부에 전해줄 것을 부탁했다.

주요기사

한편 키신저 전 장관은 6일~7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블룸버그통신 주최의 신경제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 뒤 곧바로 베이징을 방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