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중국, 일본 화웨이·ZTE 사용제한 지침에 반발…“공정경쟁” 촉구
더보기

중국, 일본 화웨이·ZTE 사용제한 지침에 반발…“공정경쟁” 촉구

뉴시스입력 2018-12-07 17:40수정 2018-12-07 17: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정부는 7일 일본 정부가 정부기관 및 자위대 등이 사용하는 정보통신기기에 안보상 우려가 제기되는 중국 최대 정보통신기업 화웨이(華?)와 ZTE(中興·중싱) 제품 사용을 배제하는 방침을 정한데 대해 반발했다.

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중국기업 제품의 사용제한을 염두에 두고 중앙성청의 정보통신 기기 조달에 관한 이 같은 신 지침을 마련한 것에 관해서 “공정한 경쟁 환경을 제공하라”며 경계했다.

일본 정부의 새 지침은 대상을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조달 금지하기로 한 화웨이와 ZTE 등 중국기업의 제품이 포함될 가능성이 거의 확실하다.

겅솽 대변인은 “화웨이와 ZTE가 오랫동안 일본에서 합법적으로 사업을 펼쳐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겅솽 대변인은 “중국기업에 대해선 현지 법률을 존중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중일 경제협력이 본질은 윈윈이다”라고 언명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의 요청에 호응해 안보상 위협이 될 것으로 판단한 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는 구입하지 않도록 규정을 개정하면서 중국을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기 위해 화웨이와 ZTE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기로 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화웨이와 ZTE 2개사는 배제 대상”이라고 확인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