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英 재무장관 “브렉시트 재협상은 ‘망상’…현재 합의안이 최선”
더보기

英 재무장관 “브렉시트 재협상은 ‘망상’…현재 합의안이 최선”

뉴시스입력 2018-12-07 12:04수정 2018-12-07 1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브렉시트 재협상을 통해 유럽연합(EU)으로부터 더 나은 합의를 도출할 수 있다는 주장은 망상”이라며 하원에 경고했다.

이날 오전 예정된 하원 브렉시트 토론회를 앞두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긴급 비공식 회담에 참석한 해먼드 장관은 “2년 반 동안 매우 가까이서 협상 과정을 지켜봤다”며 “한 가지 확실한 점은 이번 합의안이 EU 탈퇴를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해먼드 장관은 “정부 브렉시트 합의안의 대안은 ‘노딜(no deal)’이거나 ‘노 브렉시트’”이며 “둘 다 분열된 사회, 분열된 국가를 만들게 될 것”이라며 하원을 압박했다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또 오는 11일 예정된 의회 표결에서 부결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과 관련해 “의원들은 노딜로 나라가 불확실성과 경제적 자해 상태로 빠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제2국민투표에 대해서는 “배신의 이야기에 기름을 붓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표결을 앞둔 브렉시트 합의안은 EU와 긴밀한 경제 및 안보, 문화적 연계를 유지할 수 있는 절충안이라고 설명하며 “이 합의안만이 브렉시트 이후 영국 사회를 통합할 수 있다. 분열된 사회는 실패한다는 역사의 교훈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메이 총리는 11일 의회 표결 부결 시 닥칠 노딜 상황에 대비해 해먼드 장관을 비롯한 데이비드 가우케 법무장관 등 소프트 브렉시트 인사들을 총리실로 불러 회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먼드 장관은 의회 표결 부결 시 닥칠 노딜에 대해 “생각만해도 너무 끔찍하다”며 제조업체는 10%의 관세를 부과받을 수 있고, 농산물에 대한 관세는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