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본, 北해상밀수 감시위해 ‘무인공격기’ 도입한다
더보기

일본, 北해상밀수 감시위해 ‘무인공격기’ 도입한다

뉴시스입력 2018-11-09 16:51수정 2018-11-09 1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는 해상에서의 북한 밀수거래 및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에서의 중국 함정 활동을 감시하기 위해 해상자위대에 무인공격기 ‘어벤저’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9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올 연말에 확정되는 차기 ‘방위계획대강’에 이같은 내용을 포함하고 2020년대 후반에 운용하기로 했다. 미국에서 개발된 ‘어벤저’는 제트엔진이 탑재돼 최고속력 시속 740km이며 한번 이륙하면 약 18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다.

해상자위대는 ‘어벤저’를 활용해 센카쿠열도 주변을 항행하는 중국 함정과 동중국해 해상에서 북한 선적 유조선에 몰래 석유제품 등을 옮겨싣는 이른바 불법 환적(換積) 행위를 감시할 계획이다.

최근 방위력 강화에 힘써온 일본은 초계기 ‘P3C’, ‘P1’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도에는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3대를 도입해 1만5000m 이상의 고고도 미사일 발사 동향 등을 정찰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어벤저’도 도입하게 되면 초계기보다는 높고 ‘글로벌호크’보다는 낮은 고도에서의 감시 능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된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자위대에 소인원으로 운용할 수 있는 무인기를 도입해 초계기는 원래 임무인 잠수함에 집중케 해 경계 감시 활동의 효율성을 높이려는 목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도쿄=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