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AFP “美,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 미루고 있어”
더보기

AFP “美,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 미루고 있어”

뉴스1입력 2018-11-09 08:37수정 2018-11-09 08: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러시아, 비공개 안보리회의서 지연상황 논의 요청 미국은 북한에 트랙터나 예비부품, 기타 인도적 지원에 필요한 물품 등에 대한 승인을 지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8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러시아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날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이 사안에 대해 논의할 것을 요청했다고 외교관들을 인용해 전했다.

북한은 핵과 미사일 실험에 따라 유엔 안보리 제재를 받고 있으나 이 제재가 인도적 원조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되는 것으로 규정돼 있다.

AFP통신이 확인한 문서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8월 아일랜드가 세계 최대 긴급구호단체 컨선월드와이드(Concern Worldwide)가 북한에 구호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고 낸 요청을 아직 승인하지 않았다.

또 이탈리아의 아그로펙(Agrotec Spa)도 북한에 트랙터와 예비부품, 트랙터 트레일러 등을 수출할 수 있는 허가를 내 달라고 요청한 상태며, 국제 적십자사 및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6월에 수질 오염 프로젝트와 관련한 요청을 제출했다. 적십자 측은 “물 프로그램은 생명을 구하고 질병 확산을 막는 것”이라면서 “인도적 지원에 대한 빡빡한 정의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안전한 물에 접근하는 것을 개선하지 못 하면 안 된다”라고 밝혔다.

미국 관리들은 대북송금 장비나 물품이 다른 용도로 사용되지 않도록 제재 면제 요청을 철저하게 점검한다는 입장이다. 미국은 ‘선(先) 비핵화-후(後) 제재완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유엔 인도주의 사무국에 따르면, 북한 인구 41%에 달하는 약 1030만명은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