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럽인 3명중 2명 “EU 없어도 삶이 나빠지지 않을 것”
더보기

유럽인 3명중 2명 “EU 없어도 삶이 나빠지지 않을 것”

뉴시스입력 2018-10-12 10:11수정 2018-10-12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럽인 3명 중 2명이 “유럽연합(EU)이 없어도 삶이 더 나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11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벨기에 싱크탱크 ‘프렌즈 오브 유럽’이 유럽인 1만1000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64%는 그들의 삶이 EU가 없다고 더 나빠질 것 같지 않다고 답변했다. 49%는 EU가 그들과 상관이 없다고 봤다.

젊은 응답자들은 상대적으로 EU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5세 이하의 경우 41%가 ‘EU가 없다면 삶이 힘들어질 것’이라고 답했다.

조사를 집행한 파스칼 라미 프렌즈 오브 유럽 이사는 “변화와 개혁이 없다면 EU는 대부분의 유럽 시민들과 무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사에서는 응답자 대부분이 작은 유럽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90%는 EU가 단일시장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EU가 개별국가에 더 많은 의사 결정을 남기는 것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생각한 사람은 19%에 머물러 국가 주권과 EU의 갈등을 문제 삼는 인원은 소수로 나타났다.

3분의 2 이상은 EU 지출 내역에 대한 투명성을 원하며, 41%는 EU가 정책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투표와 같은 방식으로 더 많은 목소리를 듣길 원한다고 답했다.

유럽인들은 또 EU가 안보, 일자리, 기후 변화와 같은 핵심 이슈를 우선순위로 두길 바라고 있다고 프렌즈 오브 유럽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