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국무부 “4차방북 美통역 배제에도 이해 문제없었다”
더보기

美국무부 “4차방북 美통역 배제에도 이해 문제없었다”

뉴스1입력 2018-10-12 08:11수정 2018-10-12 0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어 하는 우리 동료도 배석”…앤드루 김 추정
“폼페이오와 비건 참석으로 잘 대변된 면담”
미국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7일 4차 방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할 당시 북한 측이 미국 측 통역사 배석을 거부한 것에 대해 “한국어가 유창한 우리측 관계자가 있어 면담 내용을 이해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국무부가 트위터 등을 통해 생중계한 언론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과 면담할 때 북한측이 미국 측 통역이 못 들어오도록 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노어트 대변인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얻으려면 그쪽(북한) 정부에 물어봐야 하겠지만, 내가 대답하자면 우리는 폼페이오 장관과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의 참석으로 회담이 잘 대변됐다고 본다”면서 “한국어가 유창한 우리 측 동료도 (면담장에) 함께 있었다”고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이 언급한 인물은 과거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을 이끌어냈던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으로 추정된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취재진으로부터 ‘통역사는 양측 모두 필요한데 미국측만 배제된 것은 불평등하다’는 지적을 받자 “우리 참석자들은 (북한 측과) 같은 숫자였다. 우리는 (내용을) 완전히 이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국측 면담자들이 김 위원장의 한국어를 어떻게 알아들었냐는 질문에는 “나는 못 알아들었지만 그 방에 한국어를 하는 우리 동료가 알아들었다”고 답했다.

당시 면담장에는 미국 측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특별대표, 김 센터장이 있었고 북한 측 김정은 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그리고 북한 측 통역이 배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과 동행한 미 언론들은 북한측이 면담장에 단 3명만 들어갈 수 있도록 제한했다고 보도했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