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국 국민영웅’ 코치는 무국적 난민…“국적 취득 절차 시작”
더보기

‘태국 국민영웅’ 코치는 무국적 난민…“국적 취득 절차 시작”

뉴시스입력 2018-07-12 15:16수정 2018-07-12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린시절 부모를 잃고 할머니와 함께 무국적 난민 신세로 살아온 태국 어린이 축구팀 보조코치 엑까뽄 찬따웡(25)이 정식으로 태국 국적을 갖게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치와 마찬가지로 무국적자인 소년 3명에게도 태국 국적자가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동굴에 고립됐던 태국 소년 12명과 코치가 소식된 축구팀 ‘무빠(야생 멧돼지)’의 설립자는 11일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엑까뽄 코치와 소년 3명이 무국적 난민이라고 밝히면서, 이들에게 정식으로 태국 국적으로 부여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정부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것인지 여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축구팀 설립자는 코치와 소년 3명이 무국적자이기 때문에 여권이 없어서 영국 맨체스터유나이티드 축구단의 초청에 응할 수없으며 취직도 할 수없는 신세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시련을 계기로 (정부의 난민) 정책이 바뀌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엑까뽄 코치는 ‘타이루(Tai Lue)’로 알려진 동남아시아의 소수족 출신으로 알려졌다. 타이루 족은 중국 미얀마 라오스 태국 베트남 접경지에 흩어져 살고 있으며, 인구는 약 55만명으로 추정된다. 엑까뽄은 10살때 승려가 됐지만, 할머니가 병들자 간호하기 위해 승려를 그만두고 축구팀 보조코치로 일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태국에는 현재 무국적 난민 48만명이 살고 있다. 특히 동굴이 있는 매사이 지역에는 수세기동안 상당수의 소수족들이 무국적자로 살아오고 있다.

‘무빠’ 축구팀 설립자는 AFP에 ”국적 취득은 (축구팀) 소년들의 최대 희망이다. 과거에는 치앙라이 밖에서 열리는 경기에 참여하는데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태국 앰네스티인터내셔널의 관계자는 ”동굴에 고립됐던 소년들의 사연이 태국에 경종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AFP 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태국 소년 12명의 부모는 구조대원들을 통해 동굴 속에서 있던 엑까본 코치에게 보낸 편지에서 ”아이들을 잘 돌봐달라“고 부탁하면서 ”자책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에 코치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신을 보냈고, 실제로 모든 음식물을 아이들에게 주고 자신은 굶어서 구조대원들에게 발견됐을 당시 가장 건강상태가 나빴던 것으로 전해졌다.

엑까뽄과 한 방을 쓴 적이 있었던 한 승려는 ”엑까뽄은 트레킹을 갈때 항상 칠리페이스트와 쌀을 가지고 다녔다. 우리는 며칠동안 정글 속을 트레킹하곤 했다“고 말했다. 엑까뽄 코치는 아이들에게 명상을 가르치며 불안해 하지 않도록 돌봤고, 가장 마지막으로 동굴 밖으로 나와 태국의 국민영웅이 됐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