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폭우 사망·실종 261명으로 늘어…농작물 피해 1112억원
더보기

日폭우 사망·실종 261명으로 늘어…농작물 피해 1112억원

뉴시스입력 2018-07-12 15:04수정 2018-07-12 1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8일 일본 서부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사망과 실종자를 합쳐 261명을 늘어났다고 NHK와 닛케이 등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 당국은 일본 각지의 수재 피해를 조사 집계한 결과 이번에 내린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195명이 숨지고 66명이 행방불명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히로시마 현에서 최소한 78명으로 가장 많았고 오카야마(岡山)현이 58명에 달했다.

에히메(愛媛)현은 26명, 교토부가 5명, 야마구치현 3명, 후쿠오카현 3명, 효교현 2명, 가고시마현 2명, 고치현 2명, 사가현 2명, 기후현 1명, 시가현 1명을 집계됐다.

또한 농림수산성은 장마가 본격화한 지난달 28일 이래 폭우로 인해 각종 작물 피해가 110억9000만엔(1112억원)에 이르렀다고 추정했다.

농작물은 25개 도부현에서 9640ha에 걸쳐 피해를 입었으며 갈수록 피해가 확대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관측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13일 큰 피해를 당한 에히메현을 시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15일에는 히로시마현을 방문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산사태로 다수의 사상자를 낸 현장 등을 찾아 피해상황을 집적 확인하고 자치제의 조기복구 요청을 청취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스가 관방장관은 폭우 대책에 대해 “인명을 최우선하고 자위대와 경창을 동원해 수색 구조 활동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