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폼페이오 “김정은, 신속한 비핵화 원해…후속 이행 바라”
더보기

폼페이오 “김정은, 신속한 비핵화 원해…후속 이행 바라”

뉴스1입력 2018-06-14 11:55수정 2018-06-14 1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과거 실수 반복 없다”…‘先비핵화 後보상’ 재확인
“비핵화 검증 전까진 제재 해제 없다…검증 중요”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부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기 위해 회담장으로 함께 이동하고 있다. © News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신속한 비핵화 원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시간이 다 끝나는게 아니냐 달래야 하는 것 아니냐 했지만 김 위원장은 이번 협상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역사적으로 북미관계에 있어 전환점이 됐다”며 “김 위원장이 완전하게 비핵화 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동북아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평화와 안정을 가지고 오는데 중요하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김 위원장이 후속 조치를 취함으로써 다음을 이행하기를 바란다”며 “미국은 새로운 장을 열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로 모멘텀이 생겼지만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 하는 것은 안된다”며 ‘선(先) 비핵화 후(後) 보상’ 원칙을 재확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번에는 순서가 다를 것이라는 것을 분명히 천명했다. 이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경제적인 구호를 먼저 제공했던 부분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유엔 제제 해제는 북한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한다는 것이 검증되기 전까진 안 된다”며 “완전한 비핵화 이루고 나서 먼저 제재 해제나 이런 게 이루어진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궁극적으로 (북한과) 관계 자체를 재설정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검증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미일 3국에서는 이런 부분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을 경주할 것이다.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