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끝나자마자 대중 무역보복 시동
더보기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끝나자마자 대중 무역보복 시동

뉴스1입력 2018-06-14 10:03수정 2018-06-14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T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검토하는 등 대중 무역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들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북한을 협상의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중국의 도움이 절실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대중 관세 부과 발표를 미뤘었다.

그러나 북미 정상회담이 무사히 끝남에 따라 미국은 관세 부과카드를 다시 꺼내드는 등 중국에 대한 무역 보복을 준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조만간 무역·통상 분야를 담당하는 참모들과 만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5일 고율 관세 부과 대상이 되는 중국산 제품의 구체적인 목록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 정부는 지난달 29일 500억달러 상당의 중국산 첨단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중국은 미국의 농산물 및 에너지 700억 달러어치를 사주는 방법으로 무역전쟁을 피하길 원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관세 부과를 강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내부 논의과정에서 관세 부과 대상이 되는 품목이 조정돼 전체적으로 그 수가 줄었지만 관세 부과는 강행한다는 것이 미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부과를 유예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FT는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기를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 중국과 불필요한 마찰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당분간 관세 부과를 유예할 가능성도 있다고 고위 관료를 인용, 보도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