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말레이 “평양에 대사관 파견 않겠다”…폐쇄 수순
더보기

말레이 “평양에 대사관 파견 않겠다”…폐쇄 수순

뉴스1입력 2017-10-13 10:46수정 2017-10-13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단교 가능성도 열어둬 지난해 김정남 암살 사건으로 북한과 외교적 갈등을 빚은 말레이시아가 더 이상 자국 대사를 평양에 파견하지 않겠다고 했다. 평양 주재 말레이시아 대사관 폐쇄를 숙고하는 것으로 보인다.

채널뉴스아시아(CNA) 등에 따르면 아만 아니파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사라왁에서 열린 외교 회의에서 현 시점에서 북한에 대사관을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과 관련한 문제는 앞으로 베이징 주재 대사관을 통해 다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니파 장관은 또 “북한과 관계를 단절할 수도, 아닐 수도 있다”며 단교 가능성을 열어뒀다.

말레이시아의 이번 결정은 지난 2월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 이복형 김정남이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독극물로 암살되는 사건이 발생한 후 양국이 외교적 갈등을 지속한 데 따른 것이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번 사건에 북한인 최소 7명이 연루됐다는 수사 내용을 밝힌 적이 있다.

이 과정에서 북한은 김정남 시신 인도 등을 요구하며 자국 내 말레이시아 외교관과 그 가족 등의 출국을 금하고 ‘인질’로 삼았다.


말레이시아는 북한인 용의자의 출국과 김정남 시신 인도를 허용하면서 사건은 일단락된 듯 보였으나 사실상 평양 대사관 폐쇄 조치를 통해 단교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