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13년 만에 달러 국채 추진…“20억달러 역대 최대”
더보기

中, 13년 만에 달러 국채 추진…“20억달러 역대 최대”

뉴스1입력 2017-09-14 06:35수정 2017-09-14 0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월 무디스 등급강등 이후 中 국제 신용 시험대
중국. © AFP=뉴스1

중국이 13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달러화 표시 국채를 발행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경제의 발전과 더불어 글로벌 투자자들과의 유대관계를 확대하려는 조치다.

홍콩의 은행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번 달에 20억달러어치의 국채를 발행할 예정이다. 투자은행들은 이번 거래에 중개인으로 참여하고자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번 국채 발행 규모가 큰 것은 아니다. 하지만 상징성은 있다. 중국의 역대 최대 규모의 달러화 표시 국채 발행이며, 지난 2004년 10월 이후 처음이기 때문이다. 당시 중국은 5년물과 10년물 17억달러어치의 달러화 및 유로화 표시 국채를 발행했다.

리서치 업체인 크레디트사이트에 따르면 중국은 오는 2027년과 2096년에 만기되는 국채 약 2억달러어치를 발행한 적이 있다. 수익률은 2027년 만기 상품이 3.3%, 2096년 만기 상품이 4.0%다. 중국은 지난 1990년대에 몇 가지 글로벌 국채를 발행했다. 여기에는 1996년 발행된 표면 이자율(쿠폰) 9%의 100년물 1억달러어치도 포함된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지난 2004년 이후 거의 국채시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당시 중국 관리들은 지속적인 ‘핫머니’(단기자금)의 유입과 외환의 급속한 축적에 대처하고 있었다.

시장정보 제공 업체인 IHS 마킷에 따르면, 중국의 이번 국채 발행은 중국 국채의 디폴트 보험 비용이 2년 만에 최저치로 낮아진 가운데 이루어지는 일이다. 중국 5년물 국채 1000만달러를 보호하기 위한 비용은 현재 5만8000달러이다. 지난 2015년 9월의 10만달러보다 크게 낮아진 수준이다. 이는 중국에서 금융위기가 전개될 가능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낮아졌음을 나타낸다.

크레디트사이트가 지난달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국채는 같은 만기의 미국 국채보다 0.5%포인트 높은 수익률로 가격이 책정될 가능성이 있다. 5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최근 1.747%, 10년물 수익률은 2.171%였다.


이번의 신규 국채는 대부분 중국인 투자자들과 금융기관이 매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애널리스트와 은행 관계자들은 말했다. 중국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들을 채권 시장으로 끌어들이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중국 국채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수요는 낮은 편이다. 중국 위안화의 가치와 중국 부채를 향한 우려가 높아 많은 외국인 투자자들은 중국의 채권시장으로 진입하기를 주저하고 있다.

그래도 성공적인 달러 국채의 발행은 투자자들에게 중국의 경제 성장과 신용에 대한 신뢰감을 줄 가능성이 있다. 이번 거래는 다음 달 18일 열리는 중국의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를 앞두고 이뤄지는 것이다.

앞서 지난 6월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종전의 Aa3에서 A1으로 강등했다. 당시 무디스는 부채 증가와 성장 둔화를 강등 이유로 들었다. 그 직후 중국 재무부는 하반기 중 국채 20억달러어치를 발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