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EU 외무장관회의, 대북추가제재 논의
더보기

EU 외무장관회의, 대북추가제재 논의

뉴시스입력 2017-07-18 08:37수정 2017-07-18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럽연합(EU)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의를 마친 후 “(북한 문제의) 평화적 솔루션의 전제조건들로, 북한은 비핵화 의무에 있어 신뢰할 만한 진전을 이뤄야한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EU 외무장관들은 이날 회의 후 발표한 성명에서 “모든 국가들이 유엔 대북제재을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WSJ은 한국 정부과 남북대화를 제안한 날 EU 외무장관들은 대북제재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회의 후 기자들에게 “회의에서 북한문제를 토론했으며, 일부 강경한 말들(some tough words)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평양(북한 정부)과 조기에 관여(engage)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우리는 절대 동의하지 않는다(absolutely disagree)”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적절한 대화를 시작하기 이전에 그들(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진지한 움직임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아셀보른 벨기에 외무장관 역시 회의 후 기자들에게 “우리는 중국에 대해 압박을 가해야 한다”며 “북한은 경제의 90%를 중국에 의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보다 많은 제재”가 필요하다는 말로 EU의 대북 추가제재를 피력했다.

WSJ은 17일 EU 외무장관회의가 미국 정부의 대북제재 강화정책과 궤를 같이 했지만, 일부 회원국들은 여전히 제재 만으로는 충분치 않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담당 집행위원은 스웨덴, 아일랜드 등 일부 회원국들의 지지를 얻어 EU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재개할 수있도록 돕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있다.

EU 28개 회원국들 중 26개국이 북한과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중 7개국은 평양에 대사관도 두고 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