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올리언 “인공지능이 날고뛰어도 CEO 대체 못해”
더보기

올리언 “인공지능이 날고뛰어도 CEO 대체 못해”

이세형기자 입력 2017-07-18 03:00수정 2017-07-18 0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UCLA 앤더슨 경영대학원장이 본 4차 산업혁명
AI, 데이터 처리 등은 잘하겠지만… 기획-의사결정은 철저히 사람몫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인공지능(AI)이 최고경영자(CEO)와 의사결정자들을 대체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최근 방한한 주디 올리언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앤더슨 경영대학원장(사진)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열리면 AI와 로봇이 많은 것을 바꿀 수 있다”면서도 “결코 사람보다 높은 가치를 발휘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앤더슨 경영대학원은 스탠퍼드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버클리)와 함께 미국 서부의 대표적 경영대학원으로 꼽힌다. 올리언 원장은 “AI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생산하는 역할에서는 사람을 앞설 수 있지만 결국 데이터를 가지고 기획과 의사결정을 하는 건 철저히 사람의 몫”이라며 “가치와 목표 설정, 영감 공유, 의사소통 등의 주체는 사람이지 기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UCLA는 이 같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특성을 최근 경영학 교육에 철저히 반영하고 있다. 특히 데이터 분석과 다른 문화에 대한 이해를 강조하는 추세다. 데이터 분석에 대한 교육과 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최근 경영대학원 내에 ‘비즈니스 데이터 분석과학’ 석사 과정을 개설했다. 그는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여러 다른 상황에 적용하는 역량을 키우는 게 목적인 프로그램”이라며 “경영학, 경제학, 통계학, 수학 같은 다양한 전공의 교수진으로 구성된 데이터 분석과학 분야의 융합전공이라 학계와 기업에서 동시에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 홍수 속에서 자칫 ‘데이터의 노예(data slave)’가 되는 것을 방지하는 교육과 연구가 이 과정에서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영학 전공자들에게는 “사람과 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공부와 경험을 많이 하라”고 조언했다. 또 “다양한 분야와 글로벌 이슈에도 관심을 가지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올리언 원장은 자신이 담당하는 강의에서도 학생들에게 자기를 돌아보고, 다른 사람들과 팀을 구성해 진행하는 프로젝트를 강조한다. 앤더슨 경영대학원 차원에서도 다양한 해외 방문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와 중남미 지역에 관심이 많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4차 산업혁명#인공지능#주디 올리언#ucla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