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국 정부, 노트북 기내 반입 금지 전면 확대 검토 중
더보기

미국 정부, 노트북 기내 반입 금지 전면 확대 검토 중

뉴시스입력 2017-05-19 15:42수정 2017-05-19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정부가 노트북 기내 반입 금지 조치를 모든 미국행 항공편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데이비드 라판 국토안보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해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미국행 항공기의 전자기기 반입 전면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이 조치를 중동을 비롯해 북아프리카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지만, 이후 유럽을 비롯해 모든 지역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라며 “EU 관계자들과 계속 논의하겠지만, 켈리 장관은 전면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노트북 내에 수길 수 있는 폭발물을 개발하고 있다는 우려에 대비한 이 조치는 이미 9개 중동 국가 항공사를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항공업계는 금지의 여파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항공사 로비단체 국제항공운송협회는 기내 반입금지를 유럽에 적용할 경우 생산성 감소 등으로 인해 승객에게 10억 달러(약 1조 1255억원)의 비용이 발생한다고 추산했다.

한 유럽 항공사 관계자는 파이낸셜타임스(FT)에 “분명히 미국행 항공편 예약 취소상황이 벌어질 것”이라며 “처음 몇 주 동안DMS 여행 패턴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과 EU 측은 17일 회동해 유럽발 미국행 비행기에 노트북 등 전자기기 반입을 금지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지못했다. 양측은 내주 다시 만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