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호주서 또 한국인 무차별 폭행사건…이번엔 여학생이 당해
더보기

호주서 또 한국인 무차별 폭행사건…이번엔 여학생이 당해

동아일보입력 2012-11-30 16:57수정 2012-11-30 18: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호주에서 한국인 연쇄폭행사건이 또 다시 벌어졌다. 이번에는 20대 여학생이 귀가 중에 집단 폭행을 당했다.

30일 호주 경찰과 피해자 A씨(28·여)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9시께 골드코스트 사우스포트 인근에서 기술전문학교(TAFE)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한국인 유학생 A씨가 갑자기 다가온 남녀 3인조에게 영문도 모른 채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A씨는 "수업을 마치고 친구들과 저녁을 먹은 뒤 귀가하던 중이었는데, 갑자기 애보리진(호주 원주민)처럼 보이는 여자가 뒤에서 나에게 고함을 질렀다"며 "내가 '왜 소리를 지르냐'고 하자 소리 지른 여자 옆에 있던 여자가 다가와 다짜고짜 주먹을 날렸다"고 말했다.

A씨는 가해자가 상스런 욕설을 퍼부으면서 주먹으로 얼굴과 머리를 30차례도 넘게 마구 때려 입에서 피가 흐르고 코뼈가 골절됐다고 밝혔다. 당시 사건 현장 주변에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으나 도와달라고 소리쳐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다고 A씨는 덧붙였다.

또 A씨가 경찰에 신고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꺼내 다이얼을 누르는 순간 가해 여성과 함께 있던 백인 남성이 휴대전화를 빼앗아 자기 바지 뒷주머니에 넣었다.

뒤늦게 A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A씨의 친구와 친구의 아버지가 가해 여성을 뜯어말렸고 곧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해자를 체포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친 뒤 17살인 가해 여성을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관련기사

A씨는 "영어실력을 쌓기 위해 비싼 학비를 지불해가며 멀리 호주까지 와 공부하고 있었는데, 이런 일을 당하고 나니 겁이 나서 학교를 갈 수가 없다"며 "아버지가 안전을 우려해 한국으로 돌아올 것을 권유했었는데 그 말을 들을 걸 그랬다"고 토로했다.

<동아닷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