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러 정상회담 종료…러 대통령 “北, 6자회담 재개 합의”

동아일보

입력 2011-08-24 17:09:19 수정 2011-08-24 18:58:41

24일 러시아 동부 시베리아 도시 울란우데에서 열린 북한-러시아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 재개에 합의했다고 나탈리야 티마코바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이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티마코바 대변인은 이날 오후(현지시각) 울란우데 외곽 제11공수타격여단 영내에서 열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이 끝난 뒤 이같이 밝혔다.

티마코바는 "김 위원장은 아무런 전제조건 없이 6자 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러면 6자 회담 과정에서 북한이 핵물질 생산 및 핵실험을 잠정중단(모라토리엄)할 준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하고 실질적인 대화를 했다"면서 북한이 자국을 거쳐 남한까지 이어지는 천연가스 수송관을 지지함으로써 가스관 건설에 합의할 수도 있다고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그는 "나는 (이번 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긍정적인 느낌으로 충만한 상태"라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북한을 거쳐 남한으로 이어지는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를 검토하기 위한 3자 위원회 발족에 합의했다고 부연하면서 "가스 협력 분야에서 성과가 있었다. 특히 북한을 거쳐 남한으로 가스를 공급하기 위한 특별 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북한은 이 프로젝트에 관심을 두고 있고 이를 위해 약 1100km의 가스관을 건설할 계획"이라며 "이 가스관을 통해 매년 100억㎥의 천연가스를 수송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만일 수요가 있으면 이 수송능력을 더 늘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과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약 2시간10분 동안 동부 시베리아 부랴티야 자치공화국 수도 울란우데 시 외곽의 '소스노비 보르(소나무 숲)' 내 제11공수타격여단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디지털뉴스팀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