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제때 한국으로 간 日도서 100만여점”… 자민당 日정부에 “반환 요구를”
더보기

“일제때 한국으로 간 日도서 100만여점”… 자민당 日정부에 “반환 요구를”

동아일보입력 2011-04-18 03:00수정 2011-04-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에서 한국으로 건너가 한국 정부가 소유하고 있는 도서가 100만여 점이라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자민당이 2월 한일도서협정을 국회에서 심의하는 전제조건으로 한국에 있는 일본 도서의 실태조사를 요구해 외무성이 2개월 가까이 조사했다.

자민당은 한일도서협정과 관련해 일본이 도서를 반환하는 반대급부로 한국도 일본 도서를 돌려주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건너간 도서는 현재 국사편찬위원회와 국가기록원 등 5개소에 보관돼 있다. 이태진 국사편찬위원장은 “일제시대 조선사편수회가 남기고 간 2만8741책을 가지고 있지만 이는 강제로 약탈한 것이 아니다”라며 “일본이 만약 이를 돌려달라고 한다면 그것은 패전으로 버리고 갔던 적산가옥을 돌려달라고 하는 것처럼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도쿄=윤종구 특파원 jkma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