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바마 ‘인터넷 검열 반대’ 中검열에 잘렸다
더보기

오바마 ‘인터넷 검열 반대’ 中검열에 잘렸다

동아일보입력 2009-11-18 03:00수정 2009-11-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학생과의 대화 언론 외면
포털, 게재 1시간 뒤 삭제


중국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16일 대학생들과의 대화가 중국 정부의 강력한 언론통제로 대중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표현의 자유와 정보 접근의 자유’ ‘인터넷 검열 반대’ 등을 언급했지만 이 메시지는 중국 대중에게 거의 전달되지 못했다고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와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가 17일 전했다.

두 신문에 따르면 관영 중국중앙(CC)TV는 16일 오후 7시 메인뉴스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대학생들과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조차 언급하지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고 상하이 시장을 만났다는 것만 1분도 안 되게 보도했다.

이날 대학생들과의 ‘타운홀 미팅’은 상하이 지역방송 상하이TV에서만 생중계했다. 예정대로라면 함께 중계했어야 할 상하이TV 웹사이트 인터넷 생중계는 엉뚱하게도 어린이 프로그램으로 대체했다. 상하이 밖 일부 중국인들은 타운홀 미팅 소식을 듣고 미 백악관 웹사이트에 접속해 실시간 인터넷 중계를 시청하려고 했지만, 무슨 이유인지 소리와 영상이 제대로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이 ‘인터넷 검열 반대’를 언급한 대목도 대부분의 인터넷 포털 사이트 및 뉴스 사이트에서 삭제됐다. 이날 그는 ‘중국 정부가 트위터 등 일부 사이트를 차단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온라인 질문에 “나는 인터넷의 개방적 사용을 항상 지지했다”고 답했다. 관영 신화통신을 비롯해 시나닷컴 등 주요 포털은 이를 즉각 머리기사로 올렸지만 1시간 뒤 기사가 사라졌다.

인류 보편적 가치를 역설한 발언도 제한받기는 마찬가지였다. 홍콩의 피닉스TV는 이날 타운홀 미팅을 중계하다가 오바마 대통령이 “표현의 자유, 종교의 자유, 정보 접근의 자유, 그리고 정치 참여 등은 미국만의 권리가 아니다”라고 말하기 직전 다른 뉴스를 내보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미 관료들이 몇 주 동안 타운홀 미팅을 더 많은 중국인이 볼 수 있게 해달라고 압박을 가했지만 중국 정부는 요지부동이었다”고 지적했다.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