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우세지역 새누리 81 : 더민주 23 : 국민의당 13… 절반 이상 깜깜이

이재명기자

입력 2016-04-09 03:00:00 수정 2016-04-09 03:57:3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선택 4·13 총선 D-4]
여론조사-각 당 판세분석 종합… 131곳 경합-경합우세 예측불허


4·13총선을 닷새 앞둔 8일 현재 여야 어느 쪽도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깜깜이 선거구’가 61곳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각 당과 무소속의 ‘경합 우세’ 지역까지 합치면 131곳의 승부를 예측하기 힘들다. 전체 지역구 253곳 가운데 절반이 넘는 곳에서 막바지 혼전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동아일보가 각종 여론조사 결과와 각 당의 판세 분석을 종합한 결과 △새누리당 우세 81곳, 경합 우세 42곳 △더불어민주당 우세 23곳, 경합 우세 19곳 △국민의당 우세 13곳, 경합 우세 3곳 △정의당 경합 우세 2곳 △무소속 우세 5곳, 경합 우세 4곳 △경합 61곳이었다.

새누리당은 우세 또는 경합 우세로 분류한 지역에서도 일부 패하는 곳이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새누리당 후보가 경합 중인 지역은 53곳으로 몇 곳에서 승리하고 패할지 역시 가늠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여기에 8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의 ‘비례대표 지지 정당 수치(새누리당 36%, 더민주당 18%, 국민의당 17%, 정의당 9%)’를 대입해 추산한 새누리당 비례대표 의석은 21석 정도다. 새누리당 내에선 ‘과반 미달’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민주당은 우세와 경합 우세 지역 42곳을 모두 챙기고 자당(自黨) 후보가 경합 중인 57곳 중 절반 정도에서 승리한다 해도 지역구 의석수는 70석 정도에 그칠 것이란 계산이 나온다. 여기에 갤럽 조사를 기준으로 할 때 비례대표 예상 의석은 11석 안팎이다. 다만 수도권 경합 지역에서 더민주당 후보가 앞설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 많아 90∼110석 사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민의당은 지역구 20석 안팎, 비례대표 10석 안팎을 합쳐 30석 정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원내교섭단체(20석 이상) 구성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정의당과 무소속은 10석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