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사전투표-최종 득표율 평균 3.2%P差… “8, 9일이 사실상 본선”

이재명기자 , 홍정수기자

입력 2016-04-05 03:00:00 수정 2016-04-05 04:33:39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총선 D-8]사전투표 총력전
2014년 지방선거 결과 분석해보니


4·13총선에서 경기 수원시는 첫 기록을 세웠다. 최초로 한 기초자치단체에서 갑, 을, 병, 정에 이어 ‘무’ 선거구가 탄생한 것. 더욱이 5개 선거구 모두에서 여야 후보가 팽팽한 승부를 펼치는 대표적 경합 지역이다. ‘수원대전’의 1차 승부처는 8, 9일 실시되는 사전투표다. 수원은 전국 어느 지역보다 사전투표 득표율과 최종 득표율의 격차가 작은 곳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2014년 6·4지방선거 당시 수원시장 선거에서 사전투표 득표율은 △새정치민주연합 후보 61.0% △새누리당 후보 36.0%였다. 최종 득표율은 새정치연합 후보가 59.4%로 0.6%포인트 줄어든 반면 새누리당 후보는 37.8%로 1.8%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사전투표와 최종 득표율이 거의 일치한 셈이다.

물론 인물 경쟁력과 일여다야(一與多野)라는 선거 구도의 변화로 이번 총선에선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사전투표 득표율 추세가 최종 투표에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결국 사전투표에 얼마나 많은 지지층을 끌어낼 수 있느냐가 1차 승부처인 셈이다. 여야가 사전투표에 총력전을 펴는 이유다.

○ 사전투표를 보면 최종 승자가 보인다

4일 동아일보가 6·4지방선거 당시 기초단체장 후보들의 사전투표 득표율과 최종 득표율을 비교 분석한 결과 당선자의 득표율 차는 평균 3.2%포인트로 거의 일치했다. 경북 영덕군수 당선자의 경우 사전투표와 최종 득표율이 45.7%로 똑같았다. 부산 중구청장, 대구 중구청장, 전북 고창군수, 전남 곡성군수, 강원 인제군수 당선자의 양 득표율간 격차도 0.1%포인트로 사실상 같았다. 사전투표에 특정 지지층이 대거 몰리는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 않는다는 얘기다. 결국 총선 투표의 본게임은 13일이 아닌 8일 시작된다고 볼 수 있다.

여야의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서도 이런 현상은 그대로 나타났다. 인천 동구청장 선거에서 새누리당 후보는 47.8%를 득표해 승리했다. 그의 사전투표 득표율은 47.4%로 0.4%포인트밖에 격차가 없었다. 경쟁자였던 정의당 후보도 사전투표 득표율(39.7%)과 최종 득표율(39.8%)의 격차가 0.1%포인트에 불과했다. 지지층의 응집력이 상대적으로 강한 것으로 알려진 정의당 후보 역시 사전투표와 최종 득표율 간 차가 없었던 셈이다.

그만큼 이번 총선에서 정당별로 사전투표 독려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격전지이면서 사전투표와 최종 득표율의 추세가 일치하는 지역에선 사전투표에 총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 대표적인 곳이 서울 중구와 서대문구, 인천 서구 남동구 부평구, 경기 과천시 고양시 안산시 시흥시 등이다.

서울 서대문갑에선 새누리당 이성헌,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후보가 5번째 리턴매치를 벌이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도 우열을 가리기 힘들어 어느 지역보다 사전투표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6·4지방선거 당시 서대문구의 사전투표율은 11.4%로 서울 평균(11.1%)보다 약간 높았다.

○ 연령대별 투표율 공개 반대한 정치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투표가 전국 단위 선거로는 처음 시행된 6·4지방선거 당시 연령대별 투표율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전체 투표율과 전국 시군구별 투표율만 공개할 예정이다. 여야 정치권이 사전투표의 연령대별 투표율을 공개하면 본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반대했기 때문이다.

또 중앙선관위는 사전투표소를 읍면사무소나 동 주민센터 중심에서 유원지 등으로 확대하려 했다. 주말 나들이에 나선 시민들도 쉽게 투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이 역시 정치권에서 ‘전산 시스템의 안정성’을 이유로 ‘시기상조론’을 펴면서 시행되지 못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특정 지역의 사전투표율 상승에 따른 유불리를 따지느라 여야가 투표 참여 기회를 막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재명 egij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홍정수 기자
추천해요

관련기사

사전투표 | 득표율 | 총선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