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드라마 ‘여름향기’ 표절” 1억 손배訴

입력 2004-07-28 19:02:00 수정 2009-10-04 06:58:16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S의 드라마 ‘여름향기’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과 대본 배포금지 소송이 제기됐다.

작가 김모씨(여)는 “(여름향기는) 내가 쓴 시나리오를 베껴서 만든 것이다”고 주장하며 KBS와 ㈜팬엔터테인먼트, 윤석호 PD, 작가 최호연씨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 1억원을 요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김씨는 “1992년 방송작가협회 산하 방송작가 교육원 전문반에서 교육을 받을 때 ‘사랑의 주소’라는 시나리오를 썼는데 KBS측이 이 시나리오를 보고 유사한 내용의 드라마를 제작해 방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전지성기자 verso@donga.com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