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보고싶어, 와줘” 엄마 찾은 이상화

강홍구 기자 입력 2018-02-14 03:00수정 2018-02-14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창올림픽]빙속 500m 사상 첫 ‘3연속 金’ 위해 고심끝 14일 1000m 경기 출전 포기… 선수촌 찾아온 엄마 만난뒤 결심
“엄마, 강릉으로 와주세요. 보고 싶어요.”

빙속여제 이상화(29·사진)의 어머니 김인순 씨(57)는 12일 딸의 전화를 받았다. 얼굴을 보고 싶으니 강릉선수촌으로 와 달라는 부탁이었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딸의 첫 경기(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를 보러 14일 강릉으로 오려던 김 씨는 부리나케 서울 집에서 출발해 강릉선수촌으로 갔다. 30분간의 짧은 만남 뒤 별말 없이 이상화는 선수촌으로 돌아갔다.

어머니 앞에서 내색은 않았지만 이상화의 고민은 깊었다. 고심 끝에 이상화는 14일 열리는 1000m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그는 당초 500m, 1000m 두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1000m를 포기한 건 주 종목인 500m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이상화는 2010 밴쿠버 올림픽과 2014 소치 올림픽 500m에서 연속 금메달을 땄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여자 500m 3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올림픽 사상 여자 500m 3연속 금메달을 딴 선수는 아직 없다. 역사상 첫 기록에 도전하는 이상화는 그러나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2)를 넘어야 한다. 이상화에게 계속 밀렸던 고다이라는 최근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며 오히려 이상화를 위협하고 있다. 이상화는 체력 안배와 컨디션 조절 등을 감안해 1000m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선수 입장에서 평생 한 번도 찾아오지 않을 수 있는 올림픽 출전 기회를 포기한다는 건 그만큼 힘든 일이다. 이 순간에 그는 어머니를 찾았다.

김 씨는 13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최근 상화의 500m 페이스가 좋은데 1000m 경기 때문에 자칫 흐름이 깨질 수 있다고 생각했나 보다. 대표팀 코치들과 상의해 결정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화의 최근 500m 페이스는 상승세다.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1차 월드컵 1차 레이스 당시 37초60을 기록했던 이상화는 4차 월드컵 2차 레이스에서는 36초79까지 기록을 단축했다. 맞수 고다이라가 출전하지 않았지만 4일 독일 인첼에서 열린 국제대회에서도 트랙 레코드(37초18)를 세우며 기분 좋은 우승을 맛봤다.

강릉=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관련기사
#평창올림픽#이상화#빙속 500m#스피드스케이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