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 2차 시기 넘어지고도 금메달

동아닷컴입력 2018-02-13 11:33수정 2018-02-13 1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차 시기 98.25점으로 만점에 가까운 점수
‘스노보드 천재’ 한국계 미국인 클로이 김이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1차전 경기를 마친 후 점수를 확인하고 있다.2018.2.13/뉴스1 © News1

클로이 김(18·미국)이 여자 하프파이프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 차례 넘어진 것이 오히려 인간적으로 보일 정도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였다.

클로이 김은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1차 시기 점수 93.75점으로 12명 중 1위에 올랐다. 하프파이프 결선에서는 1~3차 시기 중 높은 점수가 순위에 반영된다.

스노보드의 하프파이프는 원통을 반으로 잘라놓은 모양의 기울어진 슬로프를 내려오며 점프와 회전 등 공중 연기를 펼치는 종목이다. 심판 6명이 높이, 회전, 난이도 등을 고려해 점수를 매기고, 그 중 최고점과 최저점은 기록에서 제외된다.

지난 12일 열린 예선에서 1차 91.50, 2차 95.50을 기록하며 24명 중 1위로 결선에 오른 클로이 김은 이날도 변함없는 실력을 뽐내며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스노보드 천재' 한국계 미국인 클로이 김이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2차 경기에서 공중기술을 선보이고 있다.2018.2.13/뉴스1 © News1

리자위(중국)가 2차 시기 89.75점으로 은메달, 아리엘레 골드(미국)이 3차 시기 85.75점으로 동메달을 각각 가져갔다.

결선 1차 시기에서 클로이 김은 흠 잡을데 없는 경기력으로 93.75점을 획득, 1위에 올랐다. 2차 시기에서는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넘어지며 41.50점에 그쳤지만 금메달 획득에 문제가 되지 못했다.

클로이 김은 금메달이 확정된 후 출발한 3차 시기에서도 한결 여유있는 경기를 펼치며 98.25라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얻었다. 자신의 금메달을 자축한 쇼였다.


클로이 김은 ‘천재 스노보더’로 불리는 세계적인 스타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모두 한국인인 재미교포 2세로 한국에서도 유명하다.

클로이 김에게 이번 대회는 부모님의 나라에서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으며 금메달까지 획득한 뜻깊은 경험이 됐다.

(평창=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