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아이돌’ 온 듯한 경포해변…北응원단, 첫 나들이

뉴스1입력 2018-02-13 10:54수정 2018-02-13 17: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질문엔 “반갑습니다”…취재진엔 “바다를 볼 수가 있나”
숙소서 챙겨온 악기는 꺼내지 않아 …오후 일정 주목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차 한국 땅을 밟은 북한 응원단이 13일 첫 나들이에 나섰다. 강릉 경포해변에는 마치 ‘아이돌’이 온 듯한 광경이 펼쳐졌다.

이날 오전부터 강릉 경포해변에는 영하의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민과 관광객 100여명이 모여 장사진을 이뤘다. 경찰 병력도 해변 진입로에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대기했다.

북한 응원단을 태운 버스는 낮 12시10분쯤 경포해변 입구에 도착했다. 북한 응원단보다 먼저 버스에서 내린 북한 기자들은 북한 응원단을 기다리는 우리 취재진과 시민들의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꼼꼼히 카메라에 담았다.

낮 12시20분쯤 북한 응원단이 버스에서 내려 모습을 드러내자 시민들은 손을 흔들며 환호와 함께 이들을 반갑게 맞았다. 휴대전화를 이용해 사진을 찍는 이들도 여럿 있었다.

모자가 달린 붉은색 트레이닝복 차림에, ‘대성산’이라고 적힌 작은 숄더백을 멘 북한 응원단은 밝은 얼굴로 시민과 취재진에 손을 흔든 뒤 곧바로 해변으로 향해 나들이를 만끽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 응원단 쪽으로 일제히 취재진이 몰리자 북한 관계자는 “바다 보러 왔는데 볼 수가 있나, 좀 들어 갑시다”라며 제지하기도 했다.

북한 응원단은 잠시 경포해변 도로를 따라 열을 맞춰 걸었다. 카메라를 보고 가끔 손을 흔들기도 했지만 취재진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시민들에게 한 말씀 해달라는 질문에 북한 관계자는 “반갑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아이스하키 단일팀 선수를 응원합니다’라고 쓰인 현수막과 한반도기를 든 남녀 대학생 3명은 북한 응원단의 관심을 끌었다. 이들이 “우리는 하나다”라고 외치자 북한 응원단도 “우리는 하나다”라고 화답한 것이다.

이들은 ‘우리는 하나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우리 민족끼리 조국통일’‘남측의 2030세대는 통일을 바라고 평화를 바란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북한 기자들은 이들을 촬영했다.

한편 이들은 경포해변을 둘러본 뒤 화장실을 들러 오후 1시7분쯤 다시 버스에 탑승했다. 북한 응원단은 강릉항 인근에 위치한 한 웨딩홀로 이동해 점식식사를 할 예정이다.

북한 응원단에게는 뷔페식 식사가 제공된다. 이 웨딩홀의 1끼 식사 가격은 1인당 3만원 정도로 책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웨딩홀 관계자는 “예민한 사항이기도 하고 아직 행사가 많이 남아 있어서 완전히 오픈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한국에) 오시는 분들은 다 오실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응원단은 오후에는 인근 유적지인 오죽헌을 찾아 휴식을 이어갈 계획이다. 북한 응원단이 숙소에서 챙겨온 악기를 경포 해변에서 꺼내들지 않았던 만큼 오후에 깜짝 공연이 있을지도 주목된다.


(강릉=뉴스1 특별취재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