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오늘과 내일/이승헌]이방카 접대 매뉴얼

이승헌 정치부장 입력 2018-02-13 03:00수정 2018-0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승헌 정치부장
2016년 11월 말. 안호영 당시 주미대사는 편지를 써 액자에 담았다. 미국 추석인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있었다. 수신인은 이방카 트럼프. 얼마 전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꺾은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딸이었다. 당시 이방카는 지금처럼 백악관 선임고문도 아니었다. 하지만 워싱턴에 있는 웬만한 외국 대사들은 이방카에게 선을 대라는 본국 지시를 받았다. 안 대사도 그런 경우였다. “이방카 사무실에 내가 보낸 편지와 비슷한 종이가 수천 장 쌓여 있었다고 한다”고 했던 안 대사의 씁쓸한 웃음이 아직도 기억난다.

‘평양 공주’ 김여정이 돌아가고 이젠 ‘워싱턴 공주’ 이방카 차례다. 평창 올림픽 폐회식 즈음 온다고 하니 2주도 안 남았다. 김여정이 김정은의 명을 받아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에 초청했고 우리는 국빈급으로 대접했다. 백악관은 문 대통령 의중이 궁금하다. 그런 와중에 트럼프의 귀를 잡고 있는 이방카가 온다. 북-미 대화의 중요성을 트럼프에게 설명하려는 청와대 입장에선 이보다 더 좋은 손님도 없다.

문제는 이방카를 어떻게 대접할 것이냐다. 김여정이야 같은 한국 음식 먹고 말이라도 통했다지만 이방카는 한국이 처음이다. 그러나 이방카의 몇 가지 키워드만 알아도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이하는 취재차 수년간 이방카를 관찰하며 결론 낸 것이다.

①트럼프는 정말 이방카를 사랑한다=대선을 치르면서 트럼프가 이방카 자랑을 하겠다며 “내가 젊었다면 이방카랑 데이트했을 것”이라고 말했다가 미친 사람 취급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런데 이 말은 진심이다. 트럼프가 지난해 11월 국빈 방한 시 국회 연설에서 프로골퍼 박성현을 언급하며 “내가 소유한 미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US 오픈대회에서 우승했다”고 말했다. 여기엔 숨겨진 이야기가 있다. 이방카가 2009년 바로 이 골프장 클럽하우스에서 결혼한 것. 박성현의 우승은 그래서 트럼프에게 더 특별한 것이다.

②이방카는 스포츠광이다=기자는 이방카를 2016년 7월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처음 봤다. 트럼프 대선 후보 지명을 위한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마지막 연설자로 나왔다. 그해 3월 셋째 아들을 출산한 지 4개월 후였다. 그런데도 분홍색 원피스에 하이힐을 신고 나왔다. 미 언론은 그 사진을 대서특필하며 이방카가 어떤 운동을 하는지 보도했다. 이방카는 봄가을엔 골프를, 겨울엔 스키를 즐긴다. 방한 전 평창 설질(雪質)을 미리 알아볼 수도 있다.

③여성 일자리에 꽂혀 있다=이방카가 가장 최근에 낸 책은 ‘일하는 여성(Women who work)’이다. 일하는 여성이 세상을 바꾸고 가정을 더 풍요롭게 만든다는 것. 문 대통령의 일자리 창출 드라이브와 접점이 많다.

④가족이 1순위=여성 편력이 심한 아버지를 둔 탓인지 이방카는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결혼한 뒤 줄곧 가족의 가치를 앞세웠다. 아이들 생일이면 스케줄을 쪼개 꼭 스파게티를 입으로 먹이는 이벤트를 갖는다. 힐러리는 일과 가정을 모두 잘 챙기는 이방카를 두고 대선 때 “트럼프가 자식들은 잘 키웠다”고 말한 적이 있다. 요즘 화두 중 하나인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도 닿아 있다.


처음 세상 밖으로 나온 김여정도 그토록 잘 대접한 정부인데 조금만 준비하면 이방카 대접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이 때문에 행여 우리가 김여정 때와 달랐다는 말이 나오면 민감한 시기에 의외로 곤란해질 수 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평창에 재를 뿌리고 갔다”는 청와대 주변 말들이 그래서 좀 걱정스럽다. 남북 정상회담 이슈는 100m 달리기가 아니다. 긴 호흡으로 한미 공조 아래 평양을 관찰해야 한다. 김여정을 잘 대접했으니 이방카도 잘 해 보내는 게 일의 순서다. 이방카 입에서 ‘환대(warm hospitality)’라는 말이 나와야 한다. 이런 일로 트럼프가 토라지면 우리만 손해다.

이승헌 정치부장 ddr@donga.com


#이방카 트럼프#김여정#평창 올림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