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15만원짜리 점심코스… 호텔 VIP룸 투숙

신진우기자 , 이인모기자 입력 2018-01-22 03:00수정 2018-01-22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南에 온 北 평창공연 점검단]현송월 방문 첫날 특급대우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1일 묵은 강원 강릉시 경포대 인근 스카이베이 호텔. 강릉=뉴스1
현송월 등 북측 사전점검단은 가는 곳마다 특급 대우를 받았다.

현송월은 21일 오전 외제 승합차를 타고 북측에서 내려온 뒤 우리가 제공한 대형 버스 2대로 갈아탔다. 정부는 버스에 점검단이 방문할 장소 등에 대한 안내 책자와 음료 등을 준비해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역에서 KTX산천을 타고 강릉으로 이동한 점검단은 점심식사는 경포해변에 자리한 씨마크호텔에서 했다. 이 호텔 지하 양식당의 코스 요리 코너를 통째로 빌려 한우 갈비찜과 계절 생선구이, 냉채를 먹고 딸기와 멜론은 디저트로 먹었다. 가격은 1인당 15만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현송월 등 점검단의 숙소는 ‘골든튤립 스카이베이 경포’ 호텔. 17일 개관한 그야말로 최신식 특급 호텔이다. 현송월 등 3명은 객실 가운데 가장 높은 19층에서 묵었다. 나머지 일행은 2명씩 각각 16층, 17층에 나눠 묵었다. 이 호텔은 16∼19층이 특실이다. 경호를 위해 호텔의 절반에 해당하는 한 동을 통째로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송월이 투숙한 19층은 VIP룸이다. 일반실 가격은 비수기 주말 기준 1박에 50만 원 선인데 VIP룸은 아직 가격도 책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정부는 이번 점검단의 방문 비용 대부분을 남북교류협력기금으로 충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과거 북측 대표단을 이 기금으로 여러 차례 지원한 바 있다. 2002년 부산 아시아경기 때는 13억5500만 원이 집행됐다.

신진우 niceshin@donga.com / 강릉=이인모 기자
관련기사
#북한#남북단일팀#현송월#김정은#평창올림픽#스카이베이#호텔#점검단#삼지연관현악단장#강릉아트센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