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IOC, 北 평창올림픽 참가 최종 승인…5개 종목·46명 파견

뉴시스입력 2018-01-21 19:13수정 2018-01-21 1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북한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최종 승인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 소재 IOC본부에서 열린 IOC·남북한 올림픽위원회(NOC)·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조직위) 등 4자 회담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요 합의사항은 ▲북한이 총 5개 동계종목 및 46명 규모의 선수단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고 ▲남·북한 선수단 개회식에 공동입장하며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과 17일 실무회담에서 합의한 사항 중 IOC 협의 및 승인이 필요한 사항과 관련해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IOC는 그동안 남·북한 정부와 평창조직위가 상호 이해와 존중 및 평화의 가치 증진이라는 올림픽 정신에 입각해 이번 합의가 이뤄지도록 건설적이고 발전적인 노력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우리 측 대표단 단장으로 회담에 참석한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번 합의 결과에 대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IOC가 추구하는 스포츠를 통한 화해와 협력이라는 올림픽 정신과 직결되는 중요한 이슈라는 점을 재확인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향후 남북한 교류협력의 복원 및 경색된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와 조직위 및 대한체육회는 이번 합의 사항에 따라 북한 선수단 참가와 관련한 후속 조치를 빠른 시일 내 마련하고 관련 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다.


한편 북한은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이외에도 피겨스케이팅, 쇼트트랙, 크로스컨트리, 알파인스키에 참가한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