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평창 참석 망설이는 해외 정상들

신진우기자 입력 2018-01-19 03:00수정 2018-01-19 12: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佛-獨 대통령 등 10여명 확정적… 北변수 살피며 확답 미루기도
2017년 12월 “43명” 밝힌 외교부 비상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이 20여 일 남았지만 해외 정상급 초청이 여의치 않아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북한에선 ‘매머드급’ 대표단 파견이 예상되지만 반대로 해외 정상들은 참석 의사를 밝혔던 일부 인사까지 확답을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등의 평창 올림픽 참석은 확정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해 올림픽 참석을 요청했고 마크롱 대통령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유럽의 겨울스포츠 강국인 노르웨이, 네덜란드 등에서도 총리가 방한하기로 하고 정부와 일정을 조율 중이다.

다만 대통령이나 총리 등 해외 고위급 정부 인사 가운데 방한 의사를 밝힌 이는 10여 명 수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더해 왕실 인사 10여 명이 방문 의사를 밝혔지만 정상급 인사들의 방문 규모는 당초 정부 예상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43명 정도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통해) 참석 의사를 표명했다”고 했지만 올림픽이 코앞에 다가온 지금 정상급 초청이 당초 예상의 절반도 안 되는 셈이다.

주변 4강(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정상의 참석이 쉽지 않은 가운데 다른 해외 정상 초청까지 예상대로 진행되지 않자 정부는 비상이 걸린 모양새다. 외교 소식통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대표단이 대규모로 온다고 하니 부담을 느끼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일부 정상은 한국의 안보 상황에 우려를 표시하며 분위기를 살피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정상들에게 계속 참석을 요청할 계획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일부 외교 행사 일정을 올림픽 기간으로 옮겨 방한 명분을 만드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참석 가능성을 다시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합의와 관련해 일본에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은 부분을 일본 정부가 어느 정도 감안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위안부 합의 재검토 과정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고려한 측면이 있는 만큼 아베 총리 방한의 명분이 아예 없어지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중국이 당 서열 7위인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을 평창에 보내기로 하면서 ‘홀대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러시아를 제외하곤 21세기 들어 중국이 동·하계 올림픽에 상무위원급을 보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평창올림픽#해외#정상#참가#일본#프랑스#독일#아베#외교부#북한#슈타인마이어#마크롱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