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평창올림픽/종목 소개]노르딕 복합

김상훈기자 입력 2017-12-08 14:58수정 2017-12-08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출처 Getty images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스키점프를 함께 치르는 경기다. 제1회 겨울올림픽 때부터 줄곧 정식종목을 유지해 온 경기다.

노르딕 복합은 담력과 고도의 기술을 요구하는 스키점프, 강인한 체력이 필요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모두 치러야 하므로 가장 어려운 스키 종목 중 하나로 여겨진다. 여자 종목은 없다. 남자 경기로만 펼쳐진다. 노멀힐 개인 10㎞, 라지힐 개인 10㎞, 라지힐 팀 20㎞(4명이 5㎞씩 주행) 등 3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스키점프를 먼저 실시한다. 비행하고 착지하는 등 스키점프의 룰을 따른다. 그 결과에 따라 기록이 가장 좋은 선수가 1번으로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출발한다. 이때도 오르막과 평지, 내리막이 각각 3분의 1씩 고르게 코스를 구성한다. 스키점프 기록 1점이 적을 때마다 4초씩 늦게 출발한다. 노멀힐과 라지힐 개인 모두 2.5㎞ 구간을 네 바퀴 돌며,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하면 우승한다.

팀 종목도 룰은 같다. 다만 선수 팀 당 점수가 1점 낮을 때마다 1.33초씩 늦게 출발하는 점이 다르다. 4명의 선수는 5㎞씩 달리며 마지막 선수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팀이 우승한다.

김상훈 기자 corekim@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