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평창올림픽/종목 소개]크로스컨트리 스키

김상훈기자 입력 2017-12-08 14:56수정 2017-12-08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출처 Getty images

눈 쌓인 들판을 빠른 시간 내에 완주하는 경기다. 오르막, 평지, 내리막길이 3분의 1씩 고르게 나타나도록 코스를 구성한다. 프리(남·여), 스키애슬론(남·여), 스프린트 클래식(남·여), 팀 스프린트 프리(남·여), 단체출발 클래식(남·여), 계주(남·여) 등 12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서는 활주 주법을 주목해야 한다. 클래식 주법과 프리스타일 주법이 있다. 클래식주법은 스키를 평행하게 고정시킨 후 폴을 사용해 앞으로 나가는 방식이다. 반면 프리스타일 주법은 스케이트를 타듯 스키 날 부분을 이용해 나가는 방식이다. 속도는 프리스타일 주법이 빠르다. 규정으로 정한 주법을 어기면 실격 처리된다.

프리 경기는 선수들이 15~30초 간격으로 개인 출발하는 종목이다. 남자는 15㎞, 여자는 10㎞를 주행한다. 이와 달리 스키애슬론에서는 선수들이 동시에 출발한다. 남자 30㎞, 여자 15㎞를 달린다. 스키애슬론에서는 앞의 절반은 클래식 주법, 뒤의 절반은 프리 주법으로 주행해야 한다.

스프린트 클래식은 개인 단거리 경기다. 남자는 1~1.8㎞를, 여자는 0.8~1.6㎞를 주행한다. 팀 스프린트 프리는 같은 거리를 2명의 선수가 교대로 주행하는 단거리 계주 경기다.

단체출발 클래식은 이름 그대로 선수들이 동시에 출발하는 종목이다. 남자는 50㎞, 여자는 30㎞를 주행한다. 계주는 4명으로 한 팀을 구성해 경기를 치른다. 1,2주자는 클래식 주법으로, 3,4주자는 프리 주법으로 주행한다. 남자는 한 선수가 10㎞씩 총 40㎞를, 여자는 한 선수가 5㎞씩 총 20㎞를 주행한다.

김상훈 기자 corekim@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