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평창올림픽/종목 소개]바이애슬론

김상훈기자 입력 2017-12-08 14:55수정 2017-12-08 16: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출처 Getty images

크로스컨트리 스키와 사격을 결합한 경기다. 스키 주행시간과 사격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결정한다. 여름올림픽의 근대5종에 빗대 ‘겨울 근대2종’이라 부른다. 개인(남·여), 스프린트(남·여), 추적(남·여), 단체출발(남·여), 계주(남·여), 혼성 계주 등 11개 금메달이 걸려 있다.

개인 경기(남 20㎞, 여 15㎞)에서는 스키 주행 중에 4회 사격한다. 5발씩 쏘며 표적을 맞추지 못할 때마다 1분의 벌점이 가산된다. 스프린트(남 10㎞, 여 7.5㎞)에서는 2회 사격한다. 표적을 못 맞추면 150m의 ‘벌칙 주로’를 더 달린다. 이 경우 23~30초가 더 걸린다.

추적 경기(남 12.5㎞, 여 10㎞)는 개인과 스프린트 결과에 따라 출발 순서가 결정된다. 앞선 주자와의 기록 차이만큼 늦게 출발한다. 단체출발 경기(남 15㎞, 여 12.5㎞)는 모든 선수가 동시에 출발하며 먼저 결승점에 도착하면 우승한다. 추적과 단체출발 모두 4회 사격. 실패할 때마다 150m의 벌칙 주로를 달린다.

계주 종목은 4명으로 구성되며 남자는 7.5㎞, 여자는 6㎞를 각각 달린다. 혼성 계주는 남녀 각각 2명씩 팀을 구성한다. 경기 방식은 계주와 동일하다. 단, 주자 순서는 여-여-남-남의 순서를 따라야 한다.

김상훈 기자 core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